아웃카운트 1개당 1억6천만원. "쓰레기 나라" 한국에 대못박고 먹튀. 깜짝 ML 승선→역시나 ERA 8.31 강등 위기[MLB 리뷰]

입력
2024.04.04 20:48
수정
2024.04.04 22:11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와 두산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를 앞두고 피칭 훈련을 하고 있는 한화 외국인 투수 스미스.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2023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다. 한화 스미스가 훈련을 하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4.14/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개막전. 스미스가 3회 투구도중 갑작스레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4.1/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지난해 한화 이글스 팬들의 마음을 두번 아프게 했던 외국인 투수가 깜짝 메이저리그에 승격됐다. 하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마이애미 말린스의 개막 엔트리에 포함된 버치 스미스가 불안한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언제 마이너리그행을 통보받을지 모를 위태한 상황이다.

올시즌을 앞두고 탬파베이 레이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스미스는 시범경기서 승패없이 평균자책점 8.44로 부진했다. 그런데 마이애미가 스미스를 개막을 앞두고 데려오더니 개막 로스터에 포함시키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그에겐 2021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이후 3년만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하는 경사.

그러나 시범경기에서 보여준 실력은 달라지지 않았다.

스미스는 4일(이하 한국시각)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두번째 투수로 등판해 2이닝 동안 3안타 2볼넷 2실점했다. 95마일의 빠른 공을 뿌리긴 했지만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당해내지 못했다.

2-4로 뒤진 5회초 등판한 스미스는 1사후 3연속 안타에 희생플라이로 2점을 내줬다. 6회초엔 볼넷 2개를 내주며 1사 1,2루의 위기에 몰렸으나 외야 플라이 2개로 간신히 실점을 막았다.

2점차에 마운드에 올라 중간에서 추가 실점을 막기 위해 올라왔으나 오히려 실점을 하며 점수차가 더 벌어진 마이애미는 결국 2대10으로 패해 개막 7연패에 빠졌다.

2023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화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6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렸다. 한화 선발투수 스미스가 롯데 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부산=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3.03.26/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개막전. 스미스가 투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4.1/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개막전. 스미스가 투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4.1/


지난달 30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서 2이닝 5안타 2탈삼진 2실점, 2일 LA 에인절스전서 ⅓이닝 무안타 1볼넷 무실점했던 스미스는 이날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 8.31을 기록했다.

스미스는 KBO리그와 악연이었다. 지난해 한화 이글스와 100만달러에 계약했다. 일본리그에서 뛴 경력에 150㎞가 넘는 빠른 공을 뿌리는 장점을 높이 샀다. 하지만 부상 경력이 우려됐다. 스미스는 자신감을 보였지만 첫 등판에서 아프다고 스스로 내려왔다.

4월 2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개막전서 2⅔이닝만에 3안타 2실점하고 어깨 통증으로 자진 강판한 것. 그 이후 그는 다시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했고, 4월 19일 웨이버 공시되며 한국을 떠나게 됐다.

한국을 떠날 때도 좋지 못했다. SNS상에서 팬들과 설전을 벌였고, 급기야 한국을 '쓰레기 같은 나라'라는 비하하는 멘트까지 날려 실망감을 더 키우고 떠났다.

KBO리그에서 제대로 던져보지도 못했던 스미스는 메이저리그에 운좋게 입성했지만 실력으로 버티기 쉽지 않은 상황에 처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