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미쳤다' ML 첫 홈런 폭발, 2루타 이어 멀티 장타쇼…단 2G 만에 '천재 타자' 증명했다

입력
2024.03.01 05:52
수정
2024.03.01 08:07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3회말 1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타석에 들어서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상학 기자] ‘바람의 손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 2경기 만에 홈런을 신고했다. 2루타에 이어 홈런까지 멀티 장타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시범경기부터 한국의 천재 타자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이정후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치러진 2024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1회 첫 타석 우월 2루타에 이어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우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시범경기 첫 장타에 이어 홈런까지 연이어 신고한 것이다. 

지난달 28일 시애틀 매리너스 상대로 시범경기 데뷔전을 가진 이정후는 첫 타석부터 '올스타 투수' 조지 커비에게 우전 안타를 터뜨렸다. 3타수 1안타 1득점으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 이정후는 이날 두 번째 경기에서도 2루타와 홈런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냈다. 

이정후에겐 시범경기 첫 원정이었다. 홈에서 데뷔전을 치른 뒤 이튿날(29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원정은 동행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날 첫 원정으로 같은 스코츠데일을 캠프지로 쓰는 애리조나 상대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됐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중견수) 마르코 루시아노(유격수) 마이클 콘포토(좌익수) 데이비드 비야(1루수) 파블로 산도발(지명타자) 조이 바트(포수) 케이스 슈미트(유격수) 브렛 위슬리(2루수) 엘리엇 라모스(우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선발투수는 로건 웹.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4회말 2사 1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타격을 준비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안타를 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이날 이정후가 상대한 애리조나 선발투수는 우완 라인 넬슨. 2022년 9월 빅리그 데뷔 후 지난해 첫 풀타임 시즌을 보내며 29경기(27선발-144이닝) 8승8패 평균자책점 5.31 탈삼진 96개를 기록했다. 빼어난 성적은 아니지만 풀타임 선발 경험이 있는 투수로 평균 94.4마일(151.9km) 포심 패스트볼과 커터, 체인지업을 주로 던진다. 

넬슨을 상대로 1회 첫 타석부터 이정후의 배트가 불을 뿜었다. 일단 초구 94.3마일(151.8km) 포심 패스트볼을 지켜봤다. 스트라이크. 이어 2구째 몸쪽 낮은 89.3마일(143.7km) 커터에 배트를 냈다. 1루 쪽 파울 타구가 나온 이정후는 투스트라이크 불리한 카운트에서 장타를 생산했다. 

넬슨의 3구째 몸쪽 낮은 코스로 꺾여 들어온 81.6마일(131.3km) 커브를 받아쳐 우익수 제이크 맥카티의 키를 넘어가는 장타를 생산했다. 실투성 공이 아니었지만 몸쪽 낮은 공을 끌어당겨친 이정후의 컨택이 완벽했다. 여유 있게 2루까지 들어간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장타. 2경기 연속 안타였다. 

이어 루시아노의 우익수 뜬공 때 3루로 진루한 이정후는 그러나 콘포토와 비야가 연속 삼진을 당하면서 득점을 오리지 못한 채 3루에 잔루로 남았다.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1회말 무사 1,2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웨이드 주니어의 적시타 때 2루주자 이정후가 득점을 올리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3회말 1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땅볼로 물러나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홈런을 폭발했다. 넬슨의 초구 94.3마일(151.8km) 포심 패스트볼에 1루 라인선상으로 날카로운 파울 타구를 친 이정후. 2~3구 연속 낮게 떨어진 체인지업을 골라내며 2-1 유리한 카운트를 점했다. 이어 4구째 94.7마일(152.4km) 한가운데 몰린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 밖으로 타구를 보냈다. 

빠른 공이었지만 이정후의 배트도 빨랐다. 맞는 순간 라인드라이브로 쭉쭉 뻗어나간 타구가 우중간 외야 담장 너머 잔디 관중석에 꽂혔다. 타구 속도 109.7마일(176.5km), 비거리 418피트(127.4m), 발사각 18도. 메이저리그 데뷔 2경기, 5타석 만에 첫 홈런을 신고하며 기대감을 더 크게 높였다. 

3000타석 기준 KBO리그 역대 통산 최고 타율(.340)로 정확성과 선구안이 특장점인 이정후이지만 시범경기 2경기 만에 멀티 장타쇼로 파워를 뽐냈다. 스프링 트레이닝 기간 “의외로 파워도 있다”는 평가가 나왔는데 시범경기 2경기 만에 장타 본능까지 드러내며 천재 타자의 미국 상륙을 확실하게 알렸다. 

[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경기를 바라보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OSEN=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경기에 앞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더그아웃에서 미소 짓고 있다. 2024.02.28 /sunday@osen.co.kr/waw@osen.co.kr
스포키톡 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바실리
    이정후 진짜 바람의 손자답네요~^^♡♡
    1달 전
  • 모두파이팅
    이정후 잘하긴 잘하네 요근래 가장 잠재력 있는 한국인 선수가 아닐까
    1달 전
  • 하그링딩
    진짜 헤드기어벗겨지는것도
    1달 전
  • 아따맘마이
    이정후선수가 떡잎부터다르기때문레 굉장히잘하는선수같네요 이정도로빠르게 증명할줄은몰랐습미다
    1달 전
  • 세상은넓다
    이정후선수도 너무잘하는선수로 성장하는게보여서 뿌듯합니다 성적꼭 힘써주세요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재 선발 복귀
  • 원태인 무실점
  • 윤원상 버저비터
  • 전북 역전승
  • 네일 26이닝 무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