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2월인데, 오타니 10홈런-최장 140m-최고 속도 175 km 괴력···"로켓 같다"

입력
2024.02.13 17:22
오타니. AP=연합뉴스


푸른색 반바지와 모자 차림의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외야 담장 너머로 타구를 펑펑 날려 보내자 감탄사가 연신 쏟아졌다. 

오타니가 161일 만의 프리배팅에서 괴력을 자랑했다.

AP=연합뉴스


오타니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야외 타격 훈련을 소화했다. 그가 야외 타격 훈련을 한 건 161일 만이다. 오타니는 지난해 8월 마운드에서 팔꿈치 부상을 당한 뒤 타자로는 계속 나섰지만, 이후 오른 옆구리 통증까지 호소했다. 결국 9월 4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이 타자로서 마지막 경기 출장이었다. 이후 수술대에 올라 토미존 서저리(팔꿈치 인대접합수술)를 받고 시즌 아웃됐다. 

오타니는 이날 21차례 스윙을 선보인 가운데 홈런 타구를 10개 생산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0년 총 7억 달러(9303억원)의 프로 스포츠 최고 금액에 계약하고 다저스로 이적한 그의 첫 타격 훈련에 이목이 쏠린 건 당연했다. 

다저스는 이날 구단 SNS에 오타니의 야외 타격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 포수 위치에 카메라를 설치, 타구가 외야로 날아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다저스는 이 영상과 함께 "와우, 오타니 쇼헤이"라고 적었다. 

사진=LA 다저스 SNS 캡처


MLB닷컴은 "오타니가 다저스 이적 후 첫 야외 타격 훈련에서 파워를 보여줬다"고 소개했다. 

오타니는 이날 두 번째 스윙만에 타구를 우측 담장 밖으로 보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특히 90% 힘을 사용한 마지막 2개 타구는 비거리 140m 초대형 타구였다"고 소개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마지막 홈런 타구의 속도는 최고 109마일(시속 175.4km)였다"며 "몇몇 타구는 100마일(시속 161km) 이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스프링캠프 첫 야외 타격 훈련에서 이런 비거리와 타구 속도를 생산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오타니의 괴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AP=연합뉴스


다저스 구단이 공개한 오타니의 타격 영상에는 "엄청난 스윙" "마치 로켓 같다" "오타니는 이미 시즌 준비를 마쳤다"라는 댓글이 달렸다. ESPN과 야후 스포츠에서도 오타니의 타격 영상은 실시간 1위를 점령하기도 했다. 

반 스코욕 다저스 타격 코치는 "타구가 정말 멀리 빠르게 날아가는 것을 볼 수 있었다"며 "오타니의 폭발적인 힘을 보여줬다"고 놀라워했다. 

AP=연합뉴스


오타니는 프리배팅 후 "느낌이 좋았다. 타구의 질도 좋았다"고 했다. 이어 옆구리 상태에 대해선 "밖에서 실전 타격을 한 건 부상 이후 처음이다. 다행히 옆구리 통증은 전혀 없다"고 반겼다. 

 

이로써 오타니의 서울 시리즈 출전 가능성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다저스는 오는 3월 20~21일 서울 고척돔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울 개막 시리즈'를 갖는다.  

앞서 "개막전 출전을 확신한다"고 밝혔던 오타니는 이날 훈련을 마친 후에도 "내가 시즌 개막전을 준비하는 데 좋은 신호라고 생각한다"이라고 긍정적인 답을 했다. 

이형석 기자
스포키톡 13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todo
    정말 오타니의 야구 경기를 한국에서 보게 될 날이 머지않았네요
    16일 전
  • 이종필
    이정도로 많은 관심에 오타니 선수 정말 부담스러워 첫 경기 잘 하겠나 싶다.
    16일 전
  • 헬로코리아
    천문학적인 연봉의 오타니 선수의 연습 하나하나가 뉴스거리가 된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 하네
    16일 전
  • 이성
    오타니 선수에게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지고 팬들이 이 모습을 지켜 보고 있습니다.
    16일 전
  • 김미순1
    첫 경기 어떻게 보여줄지. 날이 갈수록 궁금해 진다 준비는 잘 하고 있는 것 같아.
    16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리그 개막전
  • 대한항공 8연승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
  • 고우석 데뷔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