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거포 동료 생겼다' SF 솔레어와 3년 계약, 2019년 홈런왕-2021년 WS MVP 출신

입력
2024.02.13 16:41
호르헤 솔레어는 2019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48홈런을 치며 AL 홈런왕에 올랐다. AP연합뉴스


FA 외야수 호르헤 솔레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와 한솥밥을 먹는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스프링트레이닝 개막을 앞두고 거물급 외야수를 영입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수잔 슬러서 기자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소식통으로부터 들은 바에 따르면 잔여 FA 외야수 가운데 최대어 중 하나로 꼽히는 호르헤 솔레어가 자이언츠와 3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자신의 X 계정에서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솔레어를 영입함으로써 이정후와 함께 강력한 타선을 거느리게 됐다.

솔레어는 지난해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137경기에 츨전해 타율 0.250(504타수 126안타), 36홈런, 75타점, 77득점, OPS 0.853을 기록했다. 그는 2019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절 48홈런을 때리며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AL) 1위를 차지했다. 통산 170홈런을 기록 중이다.

솔레어는 지난해 거포로서 부활에 성공하며 2024년 900만달러의 선수 옵션을 포기하고 시장에 나왔다. 그는 앞서 2022년 3월 3년 3600만달러(선수옵션 포함)에 마이애미와 FA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호르헤 솔레어가 샌프란시스코의 우익수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는 이번 오프시즌 들어 이정후와 6년 1억1300만달러에 계약한 것 말고는 거액을 쏟아부은 FA 영입이 없었다.

솔레어는 이번 FA 시장에서 정상급 타자로 꼽힌다. FA 랭킹을 보면 MLB.com '톱25'에서 이정후(13위)보다 높은 11위였고, ESPN '톱50'에서는 이정후(14위)보다 낮은 20위에 올랐다. ESPN은 솔레어의 예상 계약 규모를 3년 3750만달러로 제시했다.

그는 지난해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1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0(504타수 126안타), 36홈런, 75타점, 77득점, 출루율 0.341, 장타율 0.512, OPS 0.853을 마크하며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절인 2019년(0.265, 48홈런, 117타점)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물론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에도 뽑혔다.

앞서 슬러서 기자는 지난 6일 '자이언츠가 호르헤 솔레어와 협상 중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그는 파워가 부족한 자이언츠에 매우 잘 어울리는 선수다. 남은 FA 시장에서 중심타선을 강화하기 위해 영입할 필요가 있는 선수'라고 적극 주장했다.

솔레어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시절인 2021년 월드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를 통해 정교한 좌타자를 보강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홈런을 터뜨릴 수 있는 거포는 눈에 띄지 않는 게 현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의 팀 공격 지표를 보면 타율(0.235)은 전체 30팀 중 28위, 득점(674)은 24위, 홈런(174)은 19위, 출루율(0.312) 24위, 장타율(0.383) 27위였다. 팀내 최다 홈런은 23개를 친 윌머 플로레스였다. 이정후에게서 타율을 보완했다고 보면 슬러서 기자의 지적이 적절해 보인다.

이와 관련해 MLB.com은 '자이언츠가 이번 오프시즌 영입한 굵직한 타자는 이정후와 톰 머피인데, 그들은 파워히터가 아니다. NL 서부지구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거포가 필요하다. 호르헤 솔레어에 관심을 나타내는 것은 당연하다'고 전했다.

MLB.com에 따르면 솔레어는 최근 4년 연속 배럴(스윗스팟에 맞힌 타구) 비율이 상위 10%에 들고, 지난해 볼넷 비율 11.4%는 커리어 하이에 가깝다. 또한 삼진 비율 24.3%는 10년 커리어에서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다시 말해 파워와 정확성 모두 정상급에 올랐다는 얘기다.

솔레어는 1992년 2월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태어났다. 20세였던 2012년 여름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201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16년 12월 캔자스시티로 트레이드된 뒤 2019년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오르면서 주목받았다. 2021년 여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트레이드된 뒤 그해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에서 3홈런, 6타점을 때리며 MPV에 등극하기도 했다.

통산 타율 0.243, 170홈런, 452타점, OPS 0.797을 마크 중이다. 주로 우익수와 지명타자로 출전했는데, 지난해에는 지명타자로 102경기에 선발출전한 만큼 샌프란시스코에 입단한다면 같은 역할을 맡을 공산이 크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스포키톡 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poky7915
    올해 샌프란시스코 팁 성적이 좋아야 응원하는 기븐 나면 좋겠네요
    8일 전
  • 나도껴줘
    솔레어와 3년 계약을 하면서 타자에 힘을 실어주네요
    8일 전
  • 영이영
    동료가 생기면 좋죠 동기 부여도 되고 선의의 경쟁은 서로를 더욱더 발전케 하는 계기가 되니까요
    8일 전
  • 어여쁜
    MLb의 내노라하는 선수들의 이름이 많다 하지만 5명의 야수중 바람의아들 이정후는 야수중 4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샌프란시스코의 자이언츠의 입단한 이정후는 한국에서뿐 아니라 MLB 전체에서도 라이징스타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일 전
  • 후쿠
    JD랑 하면 좋겟지만 솔레어가 왓네
    8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ACL 8강 진출
  • 축구대표팀 전력강화회의
  • 정관장 3연승
  • 신한은행 5연패
  • 여자탁구 8강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