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가면 딱인데…샌디에이고는 왜 주저하나, 4~5선발 없이 캠프 시작 "단장 믿는다, 계획 있을 것"

입력
2024.02.13 14:40
[사진]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사진]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투수조 스프링 트레이닝이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시작됐다. 고우석, 마쓰이 유키, 마이클 킹 같은 새로운 투수들이 합류했지만 뭔가 모르게 허전한 느낌이 든 캠프 시작이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샌디에이고는 오프시즌에 선발진을 개편했는데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앞으로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며 ‘지난해 선발진에서 마이클 와카, 세스 루고(이상 캔자스시티 로열스), 닉 마르티네스(신시내티 레즈)가 떠났다. 블레이크 스넬은 여전히 FA다. 선발 로테이션 뒷부분에 확실히 물음표가 붙어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주축 선발 중에선 다르비슈 유, 조 머스그로브 2명만 남았다. 후안 소토를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하면서 받은 킹까지 1~3선발까지는 고정돼 있지만 나머지 4~5선발은 아직까지 불분명하다. 

MLB.com은 ‘소토 트레이드를 통해 킹과 함께 합류한 랜디 바스케스, 조니 브리토가 마지막 두 자리를 놓고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외에 페드로 아빌라, 맷 월드론, 역시 소토 트레이드로 영입한 드류 소프, 하이로 아이리아테, 제이 그룸, 글렌 오토가 있다. 이들 중 빅리그에서 선발로 풀타임 시즌을 보낸 투수는 오토가 유일하다’며 4~5선발 후보들의 경험 부족을 꼬집었다. 

[OSEN=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2023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스프링캠프가 진행됐다.샌디에이고 마이크 쉴트 감독이 훈련 중인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4.02.13 /sunday@osen.co.kr[OSEN=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 이대선 기자] 1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2023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스프링캠프가 진행됐다.샌디에이고 고우석이 코치진 설명을 듣고 있다. 2024.02.13 /sunday@osen.co.kr

이어 ‘루벤 니에블라 샌디에이고 투수코치는 젊은 투수들의 재능을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는 능력을 입증했다. 샌디에이고는 내부 육성을 좋아하는 팀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것이 추가 외부 영입을 막진 못할 것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샌디에이고는 여전히 선발투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외야진 보강과 함께 A.J. 프렐러 샌디에이고 단장에겐 두 가지 우선 순위 중 하나’라고 남은 오프시즌 전력 보강 가능성을 전했다. 

다르빗슈와 원투펀치를 형성하고 있는 머스그로브는 “지금 전력이 조금 이상할 수도 있지만 난 프렐러 단장에 대한 믿음이 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하지 않는 일을 하고, 여러모로 생각이 매우 깊다. 계획 없이 일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적재적소에 전력을 구성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매드맨’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공격적이고 창의적인 구단 운영을 하는 프렐러 단장이 이대로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는 게 선수들의 시각이기도 하다. 이미 샌디에이고가 류현진, 마이클 로렌젠, 에릭 라우어 등 FA 시장에 남은 선발투수들에게 관심을 보였다는 보도도 나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사진]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재 팀 구성상 류현진이 들어가면 샌디에이고에 딱 어울린다. 지난해보다 전력이 약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포스트시즌을 노려야 할 샌디에이고는 즉시 전력이 필요하다. 부상 리스크가 있긴 하지만 로렌젠이나 라우어보다 류현진의 커리어가 훨씬 더 좋다. 여기에 김하성, 고우석에 이어 류현진까지 오면 한국인 선수만 3명으로 한국에서 샌디에이고의 강력한 팬덤을 구축하는 부수 효과도 기대할 만하다. 

관건은 역시 몸값이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잔류 조건으로 연평균 1000만 달러를 잡고 있다. FA 시장이 더디게 흐르고 있지만 이 조건은 바뀌지 않은 분위기다. 그런데 샌디에이고도 이전처럼 돈을 펑펑 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게 문제다. 

지난 몇 년간 무분별한 장기 계약을 남발한 샌디에이고는 전담 방송사 ‘밸리스포츠’를 갖고 있던 다이아몬드스포츠그룹의 파산 문제로 중계권 수입이 끊겨 재정이 크게 악화됐다. 올해 페이롤(팀 연봉 총액)도 2억 달러 이하로 낮출 계획인데 현재 약 1억6000만 달러로 4000만 달러 정도 여유 공간이 있긴 하다. 

하지만 선발투수 2명뿐만 아니라 40인 로스터에 외야수가 2명(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호세 아조카)밖에 없는 기형적인 구조인 샌디에이고는 13일 유틸리티 FA 주릭슨 프로파를 1년 보장 100만 달러, 타석수에 따른 인센티브 150만 달러를 더한 조건으로 계약 합의했지만 여전히 최소 1명의 주전급 외야수를 추가 영입해야 한다. 4~5선발과 외야수 1~2명까지, 3~4명에게 남은 4000만 달러를 적절하게 분배해서 써야 한다. 프렐러 단장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궁금하다. /waw@osen.co.kr[사진] 샌디에이고 A.J. 프렐러 단장.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사진]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55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침대와한몸인자
    단년 계약 정도는 어디든 찾을 줄 알았는데 이러다가 진짜 팀 못찾고 시즌 시작하겠네요. 벌써 2월 중순이고 스프링캠프도 시작할텐데..
    12일 전
  • 야구마왕
    참... 스프링캠프 시작인데... 아직도 거취가 결정안나니
    12일 전
  • 후쿠
    구위가 선발급이 아닌데 부상병동에 누가 큰 돈을 쓰려나
    12일 전
  • 병후마누라
    곧 좋은 소식이 있기를 바랍니다
    12일 전
  • 헬로코리아
    류현진 선수가 계약을 안 하는 건지 못 하는 건지. 소식을 전해 주면 좋겠다.
    12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황희찬 셰필드전 선발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벨린저 컵스 계약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