꺾이지 않는 염어르헝의 의지 “코트로 꼭 돌아가야 해요, 이유가 너무 많습니다”

입력
2024.06.11 17:02


기나긴 자신과의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염어르헝이 코트 복귀를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페퍼저축은행은 2022-2023 V-리그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었다. 김형실 당시 감독은 단상 위에서 망설임 없이 미들블로커 염어르헝의 이름을 호명했다. 195cm의 압도적인 신장을 갖춘 유망주를 거를 이유가 없었다. 그러나 염어르헝은 부상으로 고통 받았다. 1년차 시즌도, 2년차 시즌도 무릎이 말썽이었다.

지금까지 염어르헝의 V-리그 커리어는 수술과 재활의 반복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러나 염어르헝은 포기를 모른다. 다가오는 2024-25시즌에 성공적인 복귀를 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런 염어르헝을 <더스파이크>가 11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만날 수 있었다.

“계속 재활을 진행 중이다. 웜 업 같은 건 동료들과 함께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근황을 소개한 염어르헝은 “지금 무릎 상태는 6~70%까지 올라온 것 같다. 맨투맨 플레이 정도는 연습할 수 있는 수준이다. 복귀 계획은 아직 잡혀 있지 않지만, 완전히 몸이 올라왔을 때 복귀할 수 있도록 팀에서 많은 배려를 해주고 계신다”는 이야기를 함께 전했다. 



지난 시즌 염어르헝은 시즌 도중 무릎 수술을 받으며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다. 그는 “워낙 기대를 많이 받았다보니, 여러 차례 계속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이 더욱 마음이 무거웠다. 신인다운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 팬 여러분들에게 너무 죄송했다”며 안타까웠던 당시를 돌아봤다.

염어르헝은 지난 시즌 무릎 수술을 결정한 뒤 잠시 몽골에 다녀왔다. 부모님에게는 몽골행 소식을 알리지 않은 채 깜짝 방문을 감행했다. “어머니께서 ‘어? 뭐야? 온다고 말했으면 집을 정리해뒀을 텐데’ 하셨다”며 웃음을 지은 염어르헝은 “부상에 대한 이야기는 가능한 하지 않으려고 했다. 하지만 부모님께서는 언제나 잘 회복할 수 있을 거라고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다”고 자신의 든든한 지지자인 부모님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런 부모님은 물론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 또 지원을 아끼지 않는 팀의 존재는 염어르헝이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만드는 원동력이다. “코트로 돌아가야 할 이유가 너무 많다. 팬 여러분들을 위해서도 그래야 하고, 지금까지 날 도와주고 기다려준 팀에게도 꼭 보탬이 돼야 한다. 조금씩 성장해서 꼭 팀에 필요한 선수가 돼야 한다”며 복귀를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아직은 부상에 대한 불안감이 조금 남아 있지만, 언니들은 물론 새롭게 함께 하게 된 코치님들도 항상 내 상태를 체크해주시고 도움을 주신다. 그런 것들이 큰 힘과 위로가 된다”고 밝힌 염어르헝은 “처음에는 ‘오히려 왜 나한테 이렇게까지 신경써주실까, 너무 그러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하는 식으로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도 있었는데, 지금은 정말 너무 큰 힘이 된다”며 달라진 자신의 진심을 표현했다.



염어르헝은 같은 포지션 출신의 장소연 감독과 새로운 마음으로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 “감독님은 지금까지 많은 걸 이뤄 오신 분이다. 그걸 기반으로 선수들에게 정말 많은 걸 알려주고 계신다”며 장 감독과 함께하는 비시즌을 소개한 염어르헝은 “지금 무엇이 필요한지, 어떻게 하면 좋을지에 대한 피드백도 세세하게 해주신다. 배구적으로도, 심리적으로도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코트로 돌아간다면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봤다”고 밝힌 염어르헝은 “실수 없는 플레이를 하고 싶다. ‘이 선수는 코트 위에서 뭐 하고 있는 거지?’ 하는 느낌을 주고 싶지 않다. 내가 해야 할 일들을 잘 해내고 싶다. 너무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잘해서 오히려 눈에 띄지 않는,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멋진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염어르헝은 인터뷰를 마치며 “제가 코트에 나설 수 있길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이 정말 많이 느껴진다. 꼭 팬 분들이 보고 싶어 하시는 모습을 코트 위에서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팬들에게 의지 가득한 인사를 전했다. 자신의 말처럼 2024-25시즌에는 건강한 모습으로 코트를 누비는 염어르헝의 모습을 볼 수 있길 기대해본다.

사진_광주/김희수 기자, KOVO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