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왕조로 향한다' 대한항공 'V리그 최초 통합 4연패' 위업, 왜 대단한가 [MD안산]

입력
2024.04.03 06:00


통합 4연패를 차지한 대한항공./KOVO




대한항공 선수들./KOVO




[마이데일리 = 안산 심혜진 기자] 대한항공이 V리그 새 역사를 썼다.

대한항공은 2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OK금융그룹과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2(27-25, 16-25, 21-25, 25-20, 15-13)로 이겼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통합 4연패와 함께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현대캐피탈(4회)를 제치고 삼성화재(8회)에 이은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특히 통합 4연패는 '배구 명가' 삼성화재도 이루지 못한 대기록이다. 삼성화재는 2011~2012시즌부터 2013~2014시즌까지 3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앞서 대한항공은 2020~2021, 2021~2022, 2022~2023시즌을 제패하면서 삼성화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리고 올 시즌 극적으로 4연패에 성공했다.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라오는 것부터 기적이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우리카드가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패하면서 승점 1점 차이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항공 정지석./KOVO




챔피언결정전 상대는 OK금융그룹이 됐다. 그리고 대한항공은 1, 2차전을 연거푸 잡고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전까지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1, 2차전을 승리한 팀은 모두 우승했다. 총 9차례 있었다. 여자부로 범위를 넓혀도 1, 2차전을 이기고도 준우승한 팀은 지난 시즌 흥국생명밖에 없다.

그리고 이날 4연패를 완성했다.

또 한 팀의 배구 명가 현대캐피탈도 제쳤다. 현대캐피탈은 4번(2005~2006, 2006~2007, 2016~2017, 2018~2019)의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시즌 우승으로 대한항공은 통산 5번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현대캐피탈을 누르고 삼성화재에 이어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새로운 배구 명가로 우뚝섰다.

선수들은 대기록을 앞두고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정지석은 "정규리그 1위를 계속하는 것은 다른 팀에게 좋은 성적일 수 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실패다. 통합 우승을 해야 성공이다. 정말 압박감이 심했다"고 돌아봤다.

임동혁 역시 "7년차 시즌이 끝났는데 올해가 가장 스트레스를 받았던 시즌이다. 우리 경기가 끝났는데도 다른 팀 경기를 봐야 했다. 쉬는 날에도 쉬고 싶은데 배구를 봐야했고,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다. 1위만 했으면 실패했다는 시즌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것이다. 무조건 통합 우승을 해야 하는 팀이 됐다"면서 "다른 팀들도 물론 힘들었겠지만 우리만큼 힘든 팀은 없었을 것이다. 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서, 원팀이 돼 이런 성적을 냈기 때문에 운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힘으로 이겨내 기분 좋다"고 활짝 웃어보였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KOVO




대한항공 곽승석과 조재영(왼쪽)./KOVO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냐오냠
    화이팅 하세요
    13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홈런
  • PSG UCL 4강 진출
  • 이정후 8경기 연속 안타
  • 여자농구 아시아쿼터
  • 황선홍호 UAE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