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초 4연속 통합우승. 대한항공이 해냈다. 3대2 역전극. 3연승 쾌속 우승 완성[안산 리뷰]

입력
2024.04.02 21:42
수정
2024.04.02 23:1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MVP를 수상한 정지석이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조원태 총재를 헹가래 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틸리카이넨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곽승석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한선수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8회 연속 우승한 삼성화재도 못했던 기록. 4연 연속 통합우승을 대한항공이 만들어냈다.

대한항공이 사상 첫 4년 연속 통합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대한항공은 2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OK금융그룹과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서 세트스코어 3대2(27-25, 16-25, 21-25, 25-, 15-13)로 역전승, 시리즈 전적 3연승으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역대 5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삼성화재(9회)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우승을 한 팀이다.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지난 2020∼2021시즌부터 4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휩쓸었다. 삼성화재가 2006∼2007시즌부터 2013∼2014시즌까지 챔프전 8연패의 엄청난 기록을 쓰긴 했지만 정규리그-챔프전 통합우승은 2011∼2012시즌부터 2013∼2014시즌까지 3년 연속이 최다였다. 이제 대한항공이 4년 연속으로 삼성화재를 넘어섰다.

경기전 양팀 사령탑을 필승을 다짐했다.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경기장 오는데 느낌이 남달랐다. 최선을 다하겠다. 오늘 분명히 좋은 일이 일어날 거라고 믿는다"라면서 "통합 4연패는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 다른 팀이 하지 못했던 것을 하는 것이다. 이기고 지는 것과는 다른 얘기다. 훨씬 무겁고 중요하다. 구단주님을 비롯한 프런트, 선수들,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도 송희채 대신 박성진을 스타팅으로 기용하면서 "분위기를 띠워줄 선수가 많으면 기세를 탈 수 있다고 생각해서 박성진으로 시작하기로 했다"면서 "OK의 배구를 보여주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오늘이 마지막일 수도 있기 때문에 더욱 100% 힘을 발휘해달라고 얘기했다. 원팀이 돼서 OK의 배구를 보여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

1세트가 중요했다. 2연패 중인 OK금웅그룹으로선 1세트를 따내서 분위기를 끌어올려야 했고, 대한항공은 그 반대였다.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어느 한팀도 멀리 달아나지 못한채 20점을 넘었다. 막판 집중력에서 대한항공이 우위였다.

정지석의 공격 범실에 곽명우가 곽승석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OK금융그룹이 24-22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해 1세트를 가져가는 듯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신호진의 서브 미스에 곽승석의 스파이크로 24-24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챔프전을 위해 영입한 막심이 1세트를 끝냈다. 25-25에서 막심의 백어택으로 세트포인트를 따낸 대한항공은 박성진의 공격을 막아낸뒤 한번더 막심의 백어택이 박성진의 손을 맞고 나가며 27-25를 만들었다.

2세트 초반은 OK금융그룹의 페이스. 레오와 박성진 신호진의 공격과 박원빈과 레오의 블로킹 등으로 9대4까지 앞서 나갔다. 11-6에서는 막심의 백어택이 박성진의 블로킹을 맞고 뒤로 크게 나갔는데 이를 리베로 부용찬이 잡았고, 곽명우의 토스에 박성진의 스파이크가 대한항공 코트에 꽂히며 분위기가 극에 달했다. 6-12에서 대한항공은 후위로 빠지는 막심과 전위로 올라오는 세터 한선수를 빼고 임동혁을 전위로, 세터 유광우를 전위로 배치하는 공격적인 전술로 분위기를 바뿌려 했으나 자신감에 차오른 OK금융그룹의 상승세는 거침없었다. 곽승석의 공격이 아웃되고 김건우의 서브에이스, 레오가 임동혁의 백어택을 블로킹하며 20-10, 10점차로 벌어졌다. 반전은 없었고 바야르사이한의 속공으로 25-16으로 마무리.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OK금융그룹 레오가 상대 블로킹을 피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OK금융그룹 신호진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 OK금융그룹 곽명우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02/


3세트는 다시 접전. 초반 대한항공이 잠시 앞섰지만 OK금융그룹이 바로 따라붙었고 승자를 알 수 없는 시소 경기가 펼쳐졌다.

18-17에서 박성진의 스파이크에 이어 임동혁의 공격이 아웃되며 OK금융그룹이 20-17, 3점차로 달아났지만 대한항공이 임동혁의 스파이크에 이어 조재영의 블로킹으로 다시 1점차로 추격. OK금융그룹은 한선수의 서브 범실로 한숨을 돌린 뒤 레오가 막심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며 22-19로 다시 사정권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백어택에 이어 정지석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추격.

하지만 정지석의 스파이크서브가 비디오판독 끝에 아웃으로 인정되면서 추격의 동력이 끊겼다. 신호진의 백어택으로 세트스코어를 만든 OK금융그룹은 막심의 스파이크를 레오가 블로킹하며 25-21로 끝냈다.

대한항공은 4세트에 임동혁-유광우 조합에 곽승석 대신 정한용으로 출발. 초반 리드를 잡았지만 OK금융그룹도 멀리 뒤처지지 않고 쫓아갔다. 대한항공이 김민재의 속공과 정지석의 스파이크로 11-8, 3점차로 달아나가 OK금융그룹도 곧바로 신호진의 스파이크와 상대 범실로 10-11로 추격. 대한항공이 임동혁과 정지석의 연속 스파이크로 다시 14-11로 앞서면서 조금씩 승부의 추가 기울기 시작. 16-14에서 임동혁의 연속 스파이크가 터져 18-14, 4세트에서 첫 4점차가 됐다. 이후 정지석과 임동혁의 공격이 터지면서 25-20으로 마무리. 경기를 5세트까지 끌고갔다.

5세트 초반. 레오가 지배했다. 첫 공격 성공을 한 뒤 서브에이스를 연속 성공해 3-0으로 앞섰다. 허나 대한항공은 임동혁의 스파이크에 이어 정지석의 블로킹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임동혁의 스파이크에 유광우의 블로킹으로 5-5 동점.

이후 1점씩을 주고 받는 피말리는 시소 경기가 이어졌다. 따라가던 대한항공이 9-9에서 정지석이 신호진의 백어택을 블로킹하며 처음으로 10-9로 역전했다. 이제는 대한항공이 앞서고 OK금융그룹이 동점을 만드는 상황.

정한용의 터치아웃으로 14-13, 챔피언십 포인트를 만든 대한항공은 김민재의 속공으로 마지막 포인트를 만들며 새 역사를 만들어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과 정지석이 나란히 18점을 올렸고, 막심이 13점, 정한용이 10점, 곽승석이 9점 등 주전들이 고른 득점을 올리면서 3차전을 승리로 만들었다.

OK금융그룹은 레오가 백어택 5개, 블로킹 5개, 서브에이스 5개를 기록해 챔프전 역대 5번째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양팀 최다인 33득점을 기록.

신호진이 18점, 박성진이 14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안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미필적고의
    축하드려요~"
    14일 전
  • 고척동남자
    좋은경기입니다
    14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홈런
  • PSG UCL 4강 진출
  • 이정후 8경기 연속 안타
  • 여자농구 아시아쿼터
  • 황선홍호 UAE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