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배구' 희망 이어간 현대캐피탈, 타이스 '부상' 한전 셧아웃 완파

입력
2024.02.24 15:37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한국전력을 셧아웃 완파하고 '봄 배구'를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한전은 에이스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경기 중 부상으로 빠진 것이 뼈아팠다.

현대캐피탈은 24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V리그 2023-24시즌 남자부 6라운드 한전과의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6-24 25-12)으로 이겼다.

14승17패(승점 44)의 현대캐피탈(6위)은 5위 삼성화재(승점 44)와의 격차를 지웠다. 3위인 한국전력(승점 47·16승15패)과도 3점 차다.

현대캐피탈은 에이스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아흐메드)가 블로킹 6개를 포함해 26점, 공격성공률 64.52%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반면 한전은 서재덕이 12점, 임성진이 11점을 냈으나 타이스가 3점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타이스는 2세트 19-14에서 어깨 통증을 호소해 신성호와 교체된 뒤 더 이상 뛰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의 뒷심이 돋보인 경기였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 초반부터 아흐메드를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허수봉의 오픈으로 18-12로 앞서간 현대캐피탈은 24-19에서 상대 범실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가 승부처였다. 현대캐피탈은 상대 타이스, 서재덕을 막지 못해 12-19까지 밀렸다. 하지만 2세트 중반 이후 타이스가 부상을 호소하며 교체됐고, 이때부터 흐름이 바뀌었다.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속공과 아흐메드의 스파이크로 조금씩 격차를 좁혔고 아흐메드의 백어택으로 기어코 23-23 동점을 만들었다.

듀스 상황에서 현대캐피탈은 강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24-24에서 상대 임성진의 공격 범실로 리드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의 백어택으로 2번째 세트를 극적으로 따냈다.

승기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3세트 들어 맹공을 퍼부으며 14-7로 달아났고, 결국 셧아웃 승리를 따냈다.
스포키톡 2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우승해보는거야
    한국저력의 용병 타이스선수의 부상이 안타깝네요
    1달 전
  • 우승해보는거야
    현대캐피탈 이 한국전력에 셧아웃 ..승리를 했네요
    1달 전
  • yun정원
    봄 배구 에 희망을 가지고 승리를 이어가면되겠어요
    1달 전
  • yun정원
    봄에 열리는 배구에..현대캐피탈도 파이팅 하세요
    1달 전
  • 러브레터
    2세트 7점 차에서 역전 당한 것이 한국전력 입장에선 안타깝게 됐습니다 타이스 선수가 잘 회복해야겠네요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