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의 선견지명은 틀리지 않았다, 올스타전에서 윌로우 향한 김연경의 기대감은 립서비스가 아니라 진짜였다

입력
2024.02.13 16:23
지난달 2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올스타전에서 여자부 세리머니상을 수상한 김연경은 올스타 브레이크에 영입한 윌로우 존슨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당시 김연경은 “윌로우 존슨은 옐레나보다는 조금 더 빠른 공을 때릴 수 있는 선수다. 왼손잡이라는 장점도 있어서 분명히 상대팀들을 더 흔들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성격도 적극적이고, 파이팅도 좋은 선수다. 저희 팀에 꼭 필요했던 타입의 선수라서 저희도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인터뷰 당시만 해도 팀에 새로이 합류한 선수에 대한 김연경의 ‘립서비스’가 아닐까 하는 시선도 있었다. 윌로우 존슨이 2022~2023, 2023~2024 트라이아웃 참가자 중 가장 먼저 신청서를 접수할 정도로 V리그에 오고 싶어 하는 열망은 넘쳤지만, 미국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좌완 랜디 존슨의 딸이라는 화제성을 빼고는 기량은 기대 이하라는 평가가 주였기 때문이다. 한 감독은 트라이아웃 때 윌로우에 대한 제대로 된 기억이 없을 정도로 임팩트가 약했다.

그러나 ‘배구여제’ 김연경의 말은 진짜였다. 윌로우가 흥국생명에 합류한 이후 팀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4라운드를 마쳤을 때만 해도 승점 8 차이가 났던 선두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격차는 이제 3까지 줄었다. 특히 12일 열린 승점 6짜리 매치였던 두 팀의 5라운드 맞대결을 흥국생명이 3-0 셧아웃 승리를 거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물론 현대건설이 100% 전력은 아니었다. 팀 내 NO.1 아웃사이드 히터인 위파위(태국)가 어깨 부상 여파로 결장했고, 이로 인해 정지윤, 김주향, 고예림으로 꾸린 아웃사이드 히터 3인방은 흥국생명전에서 리시브는 물론 공격에서도 제 몫을 못했다. 코트 위에 서있으면 있을수록 마이너스가 되는 수준의 활약이었다.

100% 전력이 아니었다 해도 지난 12일 맞대결에서의 완패는 다가올 6라운드 맞대결, 그리고 더 나아가 챔프전에서 만난다면 현대건설 선수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다가오기에 충분하다.



냉정히 말해 윌로우는 옐레나에 비해 선수로서의 기량은 한 수 아래인 것은 분명하다. 신장도 옐레나가 196cm로 191cm의 윌로우보다 더 크고, 공격 파워나 스킬 등에서 옐레나가 더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코트에서 잘 풀리지 않으면 짜증내는 일도 많았고, 태도 논란이 있었던 옐레나에 비해 윌로우는 코트 안팎에서 팀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선수다. 기량 외의 요소까지 합치면 흥국생명에게 더 플러스가 되는 선수는 윌로우라는 얘기다.

5라운드 4연승이 그 증거다. 윌로우 합류 이후 흥국생명은 도로공사를 시작으로 GS칼텍스, 정관장, 현대건설까지 4경기에서 승점 12를 챙겼다. 열두 세트를 따내는 동안 내준 세트는 단 1개에 불과할 정도다. 5라운드 남은 2경기가 전력 상 한수 아래인 IBK기업은행과 페퍼저축은행임을 감안하면 라운드 전승도 조심스레 점쳐볼 수 있는 상황이다.

윌로우는 팀 공격의 40% 이상을 책임져야 하는 팀에 어울리는 외국인 선수는 아니다. 흥국생명은 윌로우가 혼자 40% 이상을 때릴 필요가 없다. 자타공인 최고의 선수이자 외국인 선수급의 기량을 뽐내는 김연경이 있고, 아웃사이드 히터에 고정된 뒤 물오른 공격력을 뽐내고 있는 레이나(일본)도 있다. 윌로우가 꼭 20점 이상을 해주지 않아도 두 선수에게 몰리는 블로킹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으면 그걸로 족하다. 윌로우는 4경기에서 그 역할은 차고 넘치게 해줬다.



김연경도 윌로우가 이 정도로 해줄 것이란 자신감과 기대로 올스타전 때 인터뷰를 한 것이라 인정했다. 12일 현대건설전 승리 후 만난 김연경은 “개인적으로 외국 리그 영상을 보는 것을 좋아해서 윌로우가 미국에서 뛰는 것을 봤다. 윌로우의 적극적인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기대한 것보다 경기에 임하는 태도가 훨씬 좋고, 실력도 좋다. 팀에 도움이 많이 되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윌로우는 흥국생명 합류전 미국 프로리그의 애슬레틱 언리미티드에서 활약했다. 2020 도쿄올림픽 MVP인 미국 출신 아웃사이드 히터 조던 라슨, 태국 주전 세터 출신인 눗사라 톰콤과 함께 뛰었다. 김연경은 “라슨이나 눗사라에게도 물어봤는데, 눗사라는 워낙 착해서 좋게만 얘기한다. 객관적으로 판단해달라고 했는데, 잘 얘기해주더라”라고 말했다.

윌로우의 영입은 배구 외적으로도 흥국생명 선수단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김연경은 “우리 팀 선수들의 MBTI를 보면 I인 선수들이 많다. 그만큼 적극성이 좀 떨어지는데, E인 윌로우가 와서 주도적으로 리드하는 부분이 많다”면서 “공격은 우리 팀엔 레이나도 있고, 저도 있다. 순간순간 아포짓 자리에서 공격을 해줄 선수가 필요했는데 윌로우가 딱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제 배구 여제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정규리그 역전 우승으로 향한다. 김연경은 “쉽지 않을 것으로 봤는데, 현대건설이 5라운드 정관장전에서 2-3으로 패하고, 이번 맞대결을 우리가 이기면서 역전할 수 있는 상황까지는 됐다. 이제는 우리한테 달려있다고 본다. 저희가 하기 나름이다. 최선을 다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강인 선발
  • 울버햄튼 셰필드전 승리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