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4연패 도전 대한항공 링컨과 작별, 파키스탄 출신 무라드와 동행 최종 확정 [오피셜]

입력
2024.02.12 17:20
수정
2024.02.12 17:20
사진=KOVO


V리그 최초 통합 4연패에 도전하는 대한항공이 기존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와 작별하고, 무라드 칸과 남은 시즌 동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무라드로 구단의 외국인 선수를 교체 공시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KOVO


대한항공은 링컨이 11월 말부터 허리와 무릎 부상으로 결장하자, 12월 말 무라드를 일시 교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다. 

무라드는 파키스탄 출신으로는 V리그 무대를 처음 밟았다. 파키스탄 연령별 대표팀을 지냈으나 팀 전력이 떨어지고 주로 후보 선수에 머물러 외국인 선수로는 큰 관심을 받지 못하다가 지난해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파키스탄의 핵심 공격수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시 한 수 아래의 전력으로 평가받던 '배구 변방' 파키스탄이 한국 남자 대표팀을 격파할 때 무라드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무라드는 대한항공에 입단한 뒤에도 주로 벤치만 지켰다. 토종 아포짓 스파이커 임동혁이 분전했다. 



무라드는 지난달 12일 현대캐피탈전에서 무려 52점을 폭발하며 세트 스코어 3-2 승리에 앞장섰다. 이후 팀 내 입지를 점점 넓혀갔다. V리그 11경기에서 152득점, 공격성공률 57.20%를 기록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링컨의 컨디션 회복 여부를 지켜본 뒤 둘 중 한 명과의 잔여 경기 동행 여부를 결정짓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1일 한국전력을 3-0으로 격파하고 74일 만에 선두로 올라섰다. 12일 우리카드가 현대캐피탈을 3-0으로 꺾으면서 하루만에 선두를 뺏겼지만, 두 팀의 승점 차는 2점(우리카드 55, 대한항공 53)에 불과하다.
사진=KOVO


대한항공의 최종 선택은 무라드였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무라드는 좋은 피지컬을 이용한 강력한 공격력과 블로킹 능력이 우수하며 잠재력이 높은 선수"라며 "지난 8주 동안 팀에 적응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고, 팀의 목표인 우승을 달성하는데 더욱 힘을 실어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국에 계속 머물고 싶고, 계속 뛰고 싶다"라던 무라드는 '코리안 드림'을 이어나가게 됐다. 

사진=KOVO


한편 대한항공은 링컨과의 작별에 대해서도 "지난 두 시즌 동안 팀의 우승에 크게 기여했으며 우리 배구단의 현재 플레이 스타일을 만드는 데 많은 도움을 줬다. 이번 시즌에도 링컨은 새로운 역사를 위해 노력했으나, 안타깝게도 이번 시즌 각종 부상으로 더 이상 팀과 함께 하기 힘들다는 결론을 내렸다. 링컨의 앞날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하기를 기원한다"며 인사를 남겼다. 

이형석 기자
스포키톡 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김영얼
    무리드 기대되내요 화이팅 하시고 잘하시길
    13일 전
  • 시림
    대한항공의 최종 선택은 무라드네요 활약 기대할게요
    13일 전
  • 체리쮸
    무라드 선수의 대한항공에서의 활약 기대할게요 ^^
    13일 전
  • 이지지
    링컨선수 그동안 고생많았는데 부상이 정말 안타깝습니다... 부상회복 잘해서 다른곳에서 파이팅하는 모습 응원할게요
    12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황희찬 셰필드전 선발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벨린저 컵스 계약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