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스 출신’ 이강인, 인천 방문해 일일 코칭

입력
2024.07.11 15:41

인천을 방문한 이강인. 인천 유나이티드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강인이 유스 시절 몸 담았던 인천 유나이티드를 찾았다.

이강인은 최근 인천 선학동 인천유나이티드FC 축구센터에 방문해 구단 유소년 선수단에 일일 코칭을 진행했다.

이강인은 인천 산하 U-12 유소년 선수단과 함께 VR 기기를 활용해 일일 축구 코칭을 진행했다. 이후 유소년 선수단과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인천 유스에서 뛴 바 있는 이강인은 후배들에게 단연 슈퍼스타였다.

이강인은 인천 유소년 시스템을 경험한 뒤 유럽으로 향했다. 2011년 스페인으로 건너가 발렌시아 CF에 입단했고 스페인 RCD 마요르카를 거쳐 현재 프랑스 리그1의 명문팀 파리 생제르맹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최우수선수)로 선정된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해 A매치 29경기 10골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 중이다.

이강인은 이날 일일 코칭뿐만 아니라 인천 구단 유소년 선수단의 훈련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방안을 고안했고 그 결과 축구공을 지원하게 됐다. 이강인의 후배 사랑은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이강인은 지난 2021년 구단 U-12 선수단에 훈련용 스피커를, 2023년에는 U-15 선수단에 축구화를 지원해주며 꾸준한 관심을 보인 바 있다.

김영건 기자 dudrjs@kuki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현규 헹크 이적
  • 삼성 위닝시리즈
  • 유로 결승
  • LG 2연승
  • 김천 리그 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