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에게 '법적 대응' 예고한 KFA, 박주호가 폭로한 '실시간 회의 유출자'들은 어쩔겁니까?

입력
2024.07.10 16:03
[사진] 박주호 개인 유튜브 채널

[OSEN=정승우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박주호(37) 전력강화위원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KFA 전력강화위원 박주호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가대표 선임과정에 대해 폭로했다. 박주호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결질된 후 KFA의 전력강화위원으로 활동, 외국인 감독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차기 감독을 찾았다.

박주호는 김환 해설위원과 함께 약 한시간에 걸쳐서 전력강화위원회 내부에서 있었던 일을 자세하게 전했다. 제시 마시 등 자신이 소개한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 제대로 협상조차 갖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KFA는 지난 7일 홍명보 감독이 차기 사령탑으로 내정됐음을 공식적으로 알렸고 8일 이임생 기술본부 총괄이사의 브리핑을 통해 홍명보 감독의 부임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에 박주호는 "지난 5개월이 너무 아쉽고, 안타깝다. 정말 허무하다.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전력강화위원회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주호는 "지금 흘러가는 방향이면 전강위가 필요없다고 진작에 말했다. 위원회가 필요없다는 확신이 든다. 홍명보 감독님도 안 하신다고 했는데 하게 됐다. 절차 안에서 이뤄진 게 아무것도 없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충격적인 내용이 연달아 전해진 박주호의 유튜브 영상이다. 박주호는 "임시 감독 후보로는 황선홍 감독님, 박항서 감독님, 김도훈 감독님 세 분이 언급됐다. 하다 보며 느낀 것인데 1, 2, 3순위를 적었다. 이게 투표로 하는 게 아니다. 감독을 어떻게 투표로 뽑나. 다수결로 어떻게 감독을 정하나"라고 이야기했다.

[OSEN=서울, 조은정 기자]이에 김환 해설위원은 "투표 했어요?"라고 물었고 박주호는 "했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박주호는 "이해가 안 갔다. 왜 (해당 감독이 해야 하는지) 이유를 썼다. 이유를 적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KFA는 박주호의 내부고발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 KFA는 9일 "박주호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이 SNS 출연 영상을 통해 전력강화위원회 활동과 감독선임 과정을 자의적인 시각으로 왜곡한 바, 이것이 언론과 대중에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KFA는 "박주호가 많은 위원들의 그간의 노력을 폄훼하고 있다. 우선적으로 지난 5개월간 함께 일해온 나머지 전력강화위원들에게도 사과하고 해명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주호의 이러한 언행이 위원회 위원으로서 규정상 어긋난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필요한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주호가 홍명보 감독 선임과정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주장한 것도 축구협회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축구협회는 "위원회는 5명의 후보(홍명보 감독 포함)를 가려냈고,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5명의 후보까지 위원회가 추천할 테니, 다음 과정은 이 후보들로 위원장이 진행하도록 정 위원장에게 위임' 한 바 있다"라고 반박했다.

[사진] 박주호 개인 유튜브 채널[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박주호는 해당 영상에서 "지금 와서 생각하는 것인데, 회의 내용이 회의 하면서도 나간다(유출된다). 서로 '유출하지 말자 제발 유출하지 말자'고 위원장님이 말하자마자 회의 내용 일부가 (기사로) 바로 뜬다"라며 "너무 추측이 난무하는 말들이 많아졌다"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회의 내용 유출이 너무 잦았다는 말이다. 

KFA는 협회와 전강위 내부의 문제점을 밝힌 박주호를 상대로 법적대응을 고려한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의 발전을 위해 쓴소리를 뱉은 박주호를 '법적대응'하기 전, 회의 내용을 유출한 이들부터 제재하는 것이 맞는 일 아닐까. /reccos23@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원석 헤드샷 퇴장
  • 최지민 1군 말소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