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만난 열혈팬 할머니 “넘어지지 마”…뭉클 [영상]

입력
2024.06.21 09:35
수정
2024.06.21 09:35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이 치매를 앓고 있는 열혈팬 정금남(84)할머니와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화제가 됐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치매를 앓고 있는 열혈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사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유튜브 공식 채널 캡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8일 ‘손흥민과 ‘흥민 바라기’ 루이소체 치매 할머니의 감동 상봉 현장’이라는 제목으로 손흥민 선수와 ‘흥민 바라기’ 정금남 할머니의 깜짝 만남 현장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손흥민 선수의 오랜 팬인 정 할머니는 루이소체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 할머니는 평소 토트넘 경기 보는 것을 삶의 낙으로 삼는다고 한다. 축구를 보게 된 후부터는 치매 증상도 완화됐다. 지난해 사연을 들은 손흥민은 정 사인 유니폼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후 1년여가 지나 최근 손흥민이 협회 측에 정 할머니를 직접 만나고 싶다고 요청하면서 지난 10일 자리가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 따르면 손흥민은 지난 10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6차전 중국전을 하루 앞두고 정 할머니와 상봉했다. 유튜브 제작진은 손흥민과의 만남에 앞서 정 할머니에게 영상 편지를 보여줬다.

손흥민이 영상 편지를 통해 “할머니가 좋아하고 사랑해주시는 손흥민"이라며 "빨리 만나서 웃고 재밌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이에 정 할머니는 “만날 수 있을까. 하도 속아서 진짜인지 모르겠다. 만나면 꼭 끌어안아 주고 싶다”고 손흥민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 할머니가 손흥민을 만나러 가는 길은 축구선수 이근호가 동행했다. 이근호가 정 할머니에게 “손흥민이 왜 제일 좋으냐”고 묻자 “우리 고향(가평)하고 (손흥민 선수 고향 춘천이) 제일 가깝다”며 “축구를 잘해”라고 답했다.

이근호는 손흥민이 묵는 숙소에 도착해 “친구를 한 명 데려오겠다”고 말했다. 이때까지도 정 할머니는 “손흥민 같은 사람이 오면 좋겠다”며 전혀 알아채지 못했다. 손흥민이 눈앞에 등장하자 그제야 정 할머니는 환하게 웃으며 “에이 이 사람아. (얘기도 없이) 혼자 와버리는 것이 어디 있느냐”고 했다.

정 할머니는 손흥민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고 이내 손을 꼭 잡았다. “왜 이렇게 말랐나”라며 연신 걱정하는 말투로 손흥민의 건강을 염려했다.

손흥민도 “오실 때 어려움은 없으셨나”라고 살갑게 물으며 “항상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TV로 보고 감동 받았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직접 준비해온 대표팀 유니폼에 사인해 정 할머니에게 건넸고, 기념 사진도 함께 찍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치매를 앓고 있는 열혈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사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유튜브 공식 채널)


정 할머니의 아들이 다음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손흥민을 위해 만남을 마무리하려 하자, 정 할머니는 “쉬어야지”라면서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 할머니는 또 “어디서 넘어지기만 해도 (손흥민일까 봐) ‘쟤가 누구야’한다. 안 넘어져야 하는데”라며 손흥민을 걱정했다.

힘겹게 발걸음을 떼는 손흥민에게 “얼른 가. 괜찮아”라며 마지막으로 손을 꼭 잡은 정 할머니는 다음 날에도 손흥민이 선물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축구 경기를 관람하며 “100살까지 축구를 볼 것”이라고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지민 1군 말소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클롭 미국 대표팀 감독 거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