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톱시드 확정’ 최종예선 시드도 윤곽…사우디·UAE ‘포트 하락’ 전망

입력
2024.06.12 10:15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이강인이 첫골을 성공시키고 손흥민과 기뻐하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한국이 1-0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손흥민 등 선수들이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톱시드(포트1)’에 속하게 됐다. 6월 FIFA 랭킹에서 아시아 3위 자리를 수성한 덕분이다.

12일 FIFA 랭킹을 실시간으로 집계하는 풋볼랭킹에 따르면 한국은 싱가포르전 7-0 대승으로 2.75점, 중국전 1-0 승리로 6.13점의 FIFA 랭킹 포인트를 각각 얻을 전망이다.

두 경기에서 8.88점을 획득한 한국은 FIFA 랭킹 포인트 1572.87점으로 호주(1571.29점)를 1.59점 차로 제치고 아시아 3위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FIFA 랭킹 기준 한국과 호주의 FIFA 랭킹 포인트 격차는 불과 0.06점이었다. 6월 월드컵 예선 2연전에서 한 경기만 미끄러지면 호주에 아시아 3위 자리를 내줄 위기에 몰렸는데, 다행히 싱가포르와 중국 모두 꺾으면서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한국은 6월 FIFA 랭킹에 따라 일본, 이란과 함께 이른바 포트1에 속해 최종예선 조 추첨에 나서게 됐다.

2차 예선을 통과한 18개 팀이 참가하는 최종예선 조 추첨은 6월 FIFA 랭킹 순으로 각 포트에 3개 팀씩 배정한 뒤, 포트별로 한 팀씩 같은 조에 속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같은 포트에 속한 팀들은 최종예선에서 한 조에 속할 수 없다.

예를 들어 포트1에는 최종예선에 진출한 팀들 중 FIFA 랭킹 아시아 1~3위인 일본과 이란, 한국(FIFA 랭킹 순)이 속하고 포트2에는 아시아 4~6위, 포트3에는 아시아 7~9위 팀들이 속하는 방식이다. 

만약 한국이 포트1이 아닌 포트2에 속했다면 최종예선에서 일본이나 이란, 호주와 같은 조에 속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포트1에 속하면서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일전이나 이란 원정이 성사될 가능성은 사라지게 됐다.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3차 예선) 진출 확정 18개 팀. 사진=AFC


한국의 톱시드 확정 속 6월 예상 FIFA 랭킹 기준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포트 배정도 사실상 윤곽이 드러났다.

한국과 이란, 일본이 톱시드인 포트1에 속하는 가운데 포트2에는 호주와 카타르, 그리고 이라크가 속하게 될 전망이다.

이어 포트3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즈베키스탄, 요르단이, 포트4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오만, 바레인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과 팔레스타인, 키르기스스탄은 포트5에, 북한과 인도네시아, 쿠웨이트는 포트6에 각각 속하는 게 사실상 확정됐다.

특히 2차 예선 최종전에서 '이변'이 속출하면서 포트2~포트4에 적잖은 변화가 이뤄진 것이 눈에 띈다.

당초 포트2가 유력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최종전에서 요르단에 1-2로 충격패를 당하는 바람에 FIFA 랭킹 포인트가 14.55점이나 깎여 포트3으로 떨어지게 됐다. 대신 이라크가 포트3에서 포트2로 상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사우디아라비아를 꺾은 요르단이 점수를 크게 얻는 사이, UAE가 바레인과 무승부에 그치는 바람에 포트가 서로 바뀌었다. 요르단이 포트3에 속하고, UAE는 포트4로 하락할 전망이다.

만만치 않은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의 포트가 각각 하락하면서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른바 ‘죽음의 조’가 편성될 가능성도 더 커지게 됐다.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UAE와 최종예선에서 같은 조에 속할 수도 있게 된 셈이다.

정확한 포트 배정은 오는 20일 6월 FIFA 랭킹이 공식 발표된 뒤 확정될 예정이다. 이어 일주일 뒤인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조 추첨식이 진행된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이강인이 첫골을 성공시키고 기뻐하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6개 팀씩 3개 조(A~C조)로 나뉘어 진행되는 월드컵 최종예선은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팀당 10경기씩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차 예선처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다른 팀들과 두 차례씩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최종예선을 거쳐 6개 팀 중 1·2위는 2026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각 조 3·4위 총 6개 팀은 4차 예선으로 향하고, 5·6위 팀은 월드컵 예선에서 탈락하게 된다.

3·4위 팀이 참가하는 4차 예선은 다시 3개 팀씩 2개 조(A~B조)로 나뉘어 진행된다. 각 조 1위만이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획득하고, 2위 팀들끼리는 5차 예선(플레이오프)을 거쳐 대륙 간 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결정한다. AFC에 배정된 2026 북중미 월드컵에 배정된 티켓은 8.5장이다. 

▲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포트 예상 배정

- 포트 1 : 대한민국, 이란, 일본

- 포트 2 : 호주, 카타르, 이라크

- 포트 3 :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 요르단

- 포트 4 :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바레인

- 포트 5 : 중국, 팔레스타인, 키르기스스탄

- 포트 6 : 북한, 인도네시아, 쿠웨이트 

김명석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유로 2024 개막전
  • 최형우 최초 1600타점
  • LG 4연패 탈출
  • 강인권 감독 퇴장
  • T1 농심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