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2연패 中, “최종예선에서 또 만나는 게 낫다” 자체 진단

입력
2024.06.12 09:08
수정
2024.06.12 09:08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중국응원단이 응원하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중국 축구대표팀이 우여곡절 끝에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같은 날 한 중국 매체는 “최종예선에서도 한국을 만나는 게 낫다”라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중국은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한국에 0-1로 졌다. 후반 16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에게 득점을 허용했고, 마지막까지 만회하지 못했다.

애초 중국 입장에서 필요했던 건 무승부 이상의 결과였다. 경기 전 한국이 C조 1위로 이미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고, 2위 중국은 승점 1이 모자란 상태였다. 만약 중국이 한국에 지고, 3위 태국이 싱가포르를 크게 꺾는다면 순위표가 뒤집히는 가능성도 존재했다.

중국은 무승부를 위해 두 줄 수비를 택했다. 애초 한국 원정 경기에서 무리한 공격을 할 이유도 없었다. 전반까지는 나름대로 성과를 거두는 듯했다. 많은 슈팅을 허용하고도, 골키퍼 선방에 힘입어 0-0으로 마쳤다.

하지만 후반전 이강인에게 벼락같은 선제골을 내줬고, 이를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같은 날 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는 한국-중국전 1시간 30분 뒤에야 킥오프했다.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모인 중국 취재진은 태국과 싱가포르의 결과에 주목할 수밖에 없었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한국이 1-0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손흥민이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당시 태국은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이 경우 중국과 태국의 승점은 동률이 되지만, 득실에선 중국이 0, 태국이 –1인 상태였다. 이후 싱가포르가 후반 12분 동점을 만들자 중국 취재진은 환호했다. 태국은 이후 2골을 더 넣으며 마지막 반격을 노렸으나, 최종 3-1이라는 결과를 만들었다. 최종적으로 중국과 태국은 승점·득실에서 동률이었는데, 상대 전적에서 중국이 1승 1무로 앞서 최종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오는 9월부터 이어지는 최종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눠 진출권을 다툰다. 각 조 포트1~6은 6월 발표될 FIFA 랭킹을 기준으로 한다. 같은 날 중국 매체 소후닷컴은 “아시아 13위의 중국은 포트5를 확보했다. 그 위로는 격차가 크다”면서 “결과적으로 일본·이란·한국, 호주·카타르·사우디아라비아 등 6개 팀 중 2팀을 반드시 만나게 된다”라고 짚었다.

매체는 중국이 오히려 한국과 만나는 것이 좋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매체는 “원정 거리와 상대 팀의 전력을 고려할 때, 한국과 카타르와 만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짚었다. 한국에 2연패를 했지만, 거리상으로는 최상의 시나리오라는 주장이다.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쿠웨이트와 묶이는 것이 최상의 결과라는 자체 분석을 전했다.

다만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 조편성이어도, 중국은 월드컵에 갈 수 없다” “서아시아팀과 묶이면 죽음으로 향할 것” “누구도 이길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등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중국응원단이 응원하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김우중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