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현장] 중국 골키퍼 멈추지 않던 눈물…아유 받고도 꽉 안아줬던 '대인배' 손흥민

입력
2024.06.12 07:31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대성 기자] 중국이 상암 원정길에서 승점을 노렸다. 하지만 객관적인 전력 차이에서 벽을 느꼈고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 한 방에 무너졌다. 경기 후 허탈하게 풀썩 주저앉은 골키퍼 왕 달레이를 안아준 건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32, 토트넘 홋스퍼)이었다.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6차전을 치렀다. 후반전 이강인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낚아챈 이들은 조별리그 전승으로 다음 라운드(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됐다.

상암벌엔 6만 관중이 운집했지만 중국 원정 축구 팬도 만만치 않았다. 경기 두 시간전부터 자리를 하나둘 메우던 중국 팬들은 킥오프가 다가오자 소리쳐 중국 대표팀을 응원했다. 태국과 다득점에 앞서 최종예선에 진출했지만, 한국전이 열렸을 땐 무승부 이상을 해야 확정이었기에 벼랑 끝 승부였다.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은 중국의 밀집 수비를 예상해 황희찬을 톱에 세우고 손흥민, 이강인을 양 측면에 배치했다. 공격적인 전술로 전반에 중국 밀집 수비를 깨려던 의도였지만, 예상외로 중국이 잘 버티며 무실점으로 45분을 끝냈다.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한국은 매섭게 몰아쳤고 후반전 손흥민의 발끝에서 볼이 떠나 이강인이 마무리했다. 손흥민 예고처럼 3-0 다득점까진 아니었지만, 무승부 이상 기적을 원했던 중국 의지를 꺾기에 충분했고 한 골 차이 승리로 홈 팬들을 기쁘게 했다.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중국엔 절망적이었다. 태국과 싱가포르전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 2차예선에서 탈락한 듯 한 분위기였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골키퍼 왕 달레이는 골 포스트에 앉아 허탈했고 눈물까지 쏟았다.

손흥민은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고개를 숙인 중국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한명씩 다가가 악수를 하며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 원정 팬 야유엔 "대한민국 팬들을 무시하는 것 같았다"라며 으름장을 놨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따뜻한 대인배였다.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중국 원정 팬들은 한국이 볼을 잡으면 야유를 퍼부었다. 한국 핵심이자 캡틴 손흥민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중국 야유를 듣자 손가락으로 '3-0'을 가리키며, 11월 중국 원정과 똑같은 결과를 내겠단 다짐을 중국 원정 팬들에게 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에겐 한없이 대인배였다. 경기 후 눈물 흘리는 왕 달레이 골키퍼를 보자 곧장 다가갔다. 이후 두 손으로 골키퍼를 꽉 안으며 위로했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