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바라기' SON, "재계약 이야기 사실 좀 불편, 아직 구체적 이야기 없다" [서울톡톡]

입력
2024.06.12 07:31
수정
2024.06.12 13:32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경기를 마치고 대한민국 손흥민이 팬들과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경기를 마치고 대한민국 손흥민이 팬들과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인환 기자] "이제 좀 쉬고 돌아오겠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 3월 A매치는 황선홍 감독 체제로 1승 1무(3차전 홈 1-1 무, 4차전 3-0 승리),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5차전 싱가포르 원정 7-0 승, 7차전 중국과 홈 경기서 1-0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2명의 임시 감독이 천만다행히도 혼란기를 잘 수습해 주었다. 그러나 이제 3차 예선을 앞두고 정식 감독을 제대로 선임해야 된다는 최우선 과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반면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에 그쳤으나 태국이 싱가포르전서 3-1로 승리를 거두면서 동률이나 득실 동률에 이어 승자승 원칙에서 앞서 3차 예선에 진출하게 됐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대한민국(4승 1무, 승점 13)은 지난 6일 싱가포르와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이날 중국과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행을 확정했다. 하지만 ‘톱 시드’를 유지하기 위해선 중국전 승리가 필요하다.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중국 응원단 야유에 손가락을 펼쳐 보이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경기 내내 상대를 두들기던 한국이지만 상대의 밀집 수비는 쉽지 않았다. 그래도 이강인의 선제골이 그대로 승부를 갈랐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공을 받은 뒤 골문 앞으로 낮고 빠른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에 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이 뛰어들며 정확히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A매치 10호 골을 기록한 이강인은 그대로 손흥민에게 달려가 폴짝 뛰어 안겼다. 요란하던 중국 관중들은 일제히 침묵에 빠졌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인터뷰에 나선 손흥민은 "아시안컵부터 여러 가지 일이 있어서 재미있는 시즌이었다. 특히 한국서 마무리할 수 있어서 기뻤다"라면서 "이제 좀 쉴 수 있게 됐다. 손가락도 괜찮다. 별 문제 없다"라고 시즌 마무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톱시드 확보에 대해 손흥민은 "어차피 다 이겨야 될 팀이다. 톱시드라고 특별히 대단하다기 보단 어차피 할 일의 일부다'라면서 "선수들이 칭찬받아야 할 경기였다. 정말 고생해줘서 고맙다"라고 평가했다.

3-0 세리머니에 대해 손흥민은 "나는 중국 팬들을 존중하지만 이유 없이 야유를 하시니 대응 할 수 밖에 없었다. 흥분하지 않고 신사답게 대응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상대가 내 세리머니에 흥분했다면 그걸 잘 이용했다고 생각한다. 한국 홈에서 그런 행동이라 대응한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경기를 마치고 대한민국 손흥민이 팬들과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대한민국(4승 1무, 승점 13)은 지난 6일 싱가포르와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이날 중국과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행을 확정했다. 하지만 ‘톱 시드’를 유지하기 위해선 중국전 승리가 필요하다.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중국 응원단의 야유에 미소짓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손흥민은 "A매치 출전 4위가 될 때까지 출전할 수 있어 다행이다. 축구 팬분들에게 고맙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 오래 제대로 하고 싶다. 최대한 드릴 수 있는 한 대표팀에 헌신하겠다. 항상 보답하고 최선하겠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토트넘 재계약에 대해 손흥민은 "아직 정확하게 이야기 드릴 것이 없다. 재계약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없다. 불편한 상황인 것은 사실이다"라면서 "난 항상 토트넘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나는 토트넘에 항상 우승을 선물하고 싶다고 말하고 있고 그 약속을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아직 나와 토트넘의 계약 기간이 남아있다. 재계약 이야기보단 경기에 집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식 감독 선임에 대해 손흥민은 "우리가 원하는 감독님이면 세계적인 명장을 모셔야 하는데 그것이 쉽진 않다"라면서 "한국 축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좋은 감독님 오셔야 한다. 내가 아니라 KFA가 할 일이다"라고 자신의 견해를 조심스럽게 밝혔다.

/mcadoo@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유로 2024 개막전
  • 최형우 최초 1600타점
  • LG 4연패 탈출
  • 강인권 감독 퇴장
  • T1 농심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