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10호 골' 손흥민 품에 안긴 이강인 "정신없어서 기억은 잘...형이 정말 기뻐해줬다"[서울톡톡]

입력
2024.06.12 06:19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고성환 기자]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이 작정하고 내려선 중국의 두 줄 수비를 무너뜨렸다. 그런 뒤 주장 손흥민(32, 토트넘 홋스퍼) 품에 안겨 기쁨을 만끽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과 함께 3차 예선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대표팀은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 3월 A매치는 황선홍 감독 체제로 1승 1무(3차전 홈 1-1 무, 4차전 3-0 승리),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2승(5차전 원정 7-0 승, 6차전 홈 1-0 승)을 거뒀다. 다행히도 2명의 임시 감독이 임무를 잘 수행하며 더 큰 혼란을 막았다.

그러나 이제 3차 예선을 앞두고 정식 감독을 제대로 선임해야 된다는 최우선 과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임시 감독은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한다"라는 김도훈 감독의 말대로 새로운 수장을 찾을 때가 됐다.

중국도 승점 8, 2승 2무 2패로 조 2위로 2차 예선을 통과했다. 중국은 싱가포르 원정 2-2 무승부, 안방에서 태국과 1-1 무승부 등으로 위기에 몰렸으나 승자승으로 간신히 태국을 제치며 24년 만의 월드컵 본선행 희망을 이어갔다. 중국으로선 최종전에서 태국이 경기 내내 싱가포르를 두들기고도 3-1로만 승리한 게 다행이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앞서 열린 5경기서 한국은 4승 1무로 이미 조 선두를 확정 지었다.반면 중국은 C조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로 태국(승점 5)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치고 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앞서 열린 5경기서 한국은 4승 1무로 이미 조 선두를 확정 지었다.반면 중국은 C조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로 태국(승점 5)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치고 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손흥민과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이강인의 선제골이 그대로 승부를 갈랐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공을 받은 뒤 골문 앞으로 낮고 빠른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에 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이 뛰어들며 정확히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A매치 10호 골을 기록한 이강인은 그대로 손흥민에게 달려가 폴짝 뛰어 안겼다. 요란하던 중국 관중들은 일제히 침묵에 빠졌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이강인은 생각보다 덤덤한 얼굴이었다. 득점 후 주먹을 세차게 휘두르며 기뻐하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이강인은 "일단 골보다 팀이 6월 2경기에서 2승을 거둬서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더 좋은 축구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강인은 득점 직후 손흥민과 나눈 대화에 관해선 "너무 정신이 없었어서 기억이 잘 안 난다"라며 "형(손흥민)도 너무 기뻐해줬고, 다른 동료들도 그랬다. 승리하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되돌아봤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중국이 예고했던 놀랄 일은 없었다. 한국이 무난하게 중국을 잡아내며 '공한증' 역사를 이어갔다.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관중석을 향해 환호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중국 취재진이 중국에 대한 평가를 묻기도 했다. 이강인은 "중국이 할 수 있는 축구에서 최선을 선택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상대방 플레이를 존중한다. 상대방을 평가하는 일이다 보니 때문에 되게 어려운 질문"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그는 "중국이 수비적으로 나올 거라고 예상하긴 했다. 그런데 이 정도로 수비적으로 할 거라고 예상하진 못했다. 하지만 승리했기 때문에 그 점이 제일 좋다. 지난 맞대결에선 3골이 나왔는데 이번엔 1골만 나왔다. 그러니 중국 입장에서 봤을 땐 수비를 잘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소속팀 PSG와 대표팀에서 여러 포지션을 오가며 활약 중이다. 그는 가장 선호하는 포지션 이야기가 나오자 "매 경기 매 순간 다른 것 같다. 감독님이 원하시는 포지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내가 대표팀에서 처음 한 인터뷰처럼 매 순간 팀을 가장 많이 돕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 한다. 포지션에 신경 쓰기보다는 팀에 도움과 보탬이 많이 되려 한다"라고 말했다.

/finekosh@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O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디섐보 US오픈 우승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