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슈팅 5개나 막았는데...경기 후 오열→손흥민이 안아준 中 GK, "열심히 싸웠는데 도움이 안 됐다"

입력
2024.06.12 05:55
수정
2024.06.12 05:55
사진=소후닷컴

[포포투=김아인]

중국 골키퍼 왕 다레이는 경기 후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에 1-0 승리를 거뒀다. 3차 예선에는 한국과 중국 모두 올라갔다.

중국은 승점이 절실했다. 마지막 경기 전까지 중국은 승점 8점, 태국은 승점 5점으로 이번 경기에서 한국에 이기거나 비기기만 해도 태국과 싱가포르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조 2위를 확정할 수 있었다. 그러나 한국에 진다면, 태국의 경기 결과에 따라 3차 예선 진출 실패 위기에 놓일 수 있었다. 이에 전반전부터 중국은 수비 라인을 깊게 내리면서 한국 공격을 최대한 막으려 했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손흥민, 황희찬, 이재성, 이강인 등을 내세워 측면에서 활발하게 기회를 만들어갔다. 결국 후반 16분 손흥민과 패스를 주고받은 이강인의 선제골이 터졌고, 이 골이 그대로 결승골이 되면서 중국은 0-1로 패배했다. 이후 태국이 싱가포르에 3-1로 이기면서 승점, 득실차, 다득점이 같아졌고, 중국이 승자승에서 앞서면서 간신히 2위로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사진=게티이미지

경기 종료 후 중국 골키퍼 왕 다레이는 눈물을 흘렸다. 이에 손흥민은 그에게 다가와 포옹을 나누며 위로하기도 했다. 다레이는 이날 고군분투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 기준으로 다레이는 이날 중국에 슈팅 11회, 유효슈팅 6회를 퍼부은 한국에 5회의 선방을 기록했다. 평점도 중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6.8점을 받았다.

현지 언론도 왕 다레이를 치켜세웠다. 중국 매체 '소후닷컴'은 "왕 다레이가 아니었다면 이 번 경기에서 최소 2골 차로 졌을 것이다. 심지어 3-0으로 졌다면 태국에 완전히 패배했다. 위기 상황에서 팀의 핵심이 된 왕 다레이는 여전히 발전했다"고 칭찬했다. 1989년생의 왕 다레이는 최근 중국의 월드컵 예선 3경기 연속 중국 골문을 지키고 있었다.

경기 후 왕 다레이가 소감을 밝혔다. '소후닷컴'에 따르면, 그는 "모두가 확실히 열심히 노력했다. 모든 기회와 운명은 우리 스스로만이 통제할 수 있고 누구에게도 의지할 수 없다. 우리는 끝까지 열심히 싸웠다. 우리는 현재 가장 강한 한국 팀과 싸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패배한 심정에 대해서는 "오늘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 밖에 하지 못했다. 팀에 별로 도움이 안 됐다"고 아쉬움을 남겼다.사진=소후닷컴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