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으로 졌으면 가만히 있지?'...손흥민 '팩트 폭행'에 할 말 잃었다→'반박조차 못하는 게 슬퍼'

입력
2024.06.12 05:40
사진=게티이미지

[포포투=이종관]

손흥민의 '팩트 폭행'에 중국 누리꾼들이 할 말을 잃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한국은 조별리그 5승 1무, 조 1위로 2차 예선을 마무리했다.

지난 싱가포르와의 5차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조 1위를 확정 지은 한국. 방심하지 않고 '최정예 멤버'를 선발 출격시켰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최전방에 황희찬, 2선에 손흥민, 이강인, 이재성을 모두 포진시키며 최종전 승리를 노렸다.

전반전은 다소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전체적인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흔들었으나 슈팅 5개, 유효 슈팅은 3개에 불과했다. 측면에서 기회를 잡은 손흥민이 개인 능력으로 상대 수비를 뒤흔드는 장면은 있었으나 결정적인 기회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그렇게 전반은 0-0 균형을 이룬 채 마무리됐다.

계속해서 이어져 온 답답한 흐름. 결국 김도훈 임시 감독이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5분, 이재성을 빼고 주민규를 교체 투입했고 황희찬으로 측면으로 이동시켰다.사진=게티이미지

교체 투입의 효과였을까? 곧바로 선제골을 기록하며 앞서갔다. 후반 16분, 이강인의 전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박스 안으로 컷백을 내줬고 이를 쇄도하던 이강인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1-0 스코어를 완성했다. 이후 한국은 상대 공격진을 완벽하게 봉쇄했고 그렇게 경기는 1-0 한국의 승리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 승리로 조별리그 무패, '톱시드'를 배정받게 된 한국. 경기 중 '주장' 손흥민이 중국 팬들의 야유를 맞받아쳐 화제를 모았다. 손흥민은 전반 도중, 야유가 쏟아지자 중국 팬들을 향해 손으로 '3-0' 모양을 만들며 응수했다. 지난 중국과의 첫 번째 맞대결에서 한국이 3-0 완승을 거뒀기 때문. 이에 손흥민은 "특별히 야유를 받을 행동을 하지 않았다.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런 행동을 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었다. 한국 팬들까지 무시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그런 제스처를 했다. 결과적으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한 것이 중요하다. 축구를 하다 보면 종종 그런 일들이 일어난다. 그런 부분들에 말리지 않고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의 '팩트 폭행'에 중국 누리꾼들도 할 말을 잃었다. 중국 '즈보바'는 "손흥민의 도발이 '웨이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에 중국 누리꾼들은 '반박조차 못하는 것이 짜증 나고 슬프다', '무능하고 화난 겁쟁이 팬들이다', '한국이 한 골 밖에 넣지 못해서 아쉽다'라는 자조적인 반응을 보였다.사진=쿠팡플레이 중계화면 캡처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