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LIVE] '빅리그 이적설' 황인범, "꿈 변함 없다...빅리그 도전 의향 항상 있다"

입력
2024.06.12 05:10
사진=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상암)] 김도훈 감독이 2연전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고 임시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23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멕시코-미국(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FIFA랭킹 88위)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64,935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로써 한국은 2차 예선 전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3차 예선으로 직행하게 됐다. 반면 중국은 이날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며 2승 2무 2패(승점 8)를 기록하게 됐다.

지난 싱가포르전에 이어 이날도 선발 출전한 황인범은 팀 승리에 기여했다. 황인범은 주로 우측에서 활동 반경을 가져가며 반대로 뿌리는 패스, 공수 조율, 빌드업 등에 일조하며 맡은 바 임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사진=게티이미지

이날 경기를 끝으로 화려했던 황인범의 2023-24시즌이 막을 내리게 됐다. 지난해 여름 올림피아코스를 떠나 츠르베나 즈베즈다로 이적한 황인범은 곧바로 팀 내 핵심 자원으로 성장했다. 황인범은 모든 대회 기준 6골 6도움을 기록하며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우승과 함께 세르비아컵 우승을 이뤄내며 커리어에 2개의 트로피를 추가했다. 이러한 활약에 수페르리가 올해의 선수에 등극하기까지 했다.

자연스럽게 다양한 팀들과 연결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PL)뿐만 아니라 라리가, 세리에A, 리그앙 등에서 황인범에게 관심을 보내고 있다. 중국전이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이적설에 대해 묻자 황인범은 "일단 좀 쉬고 싶다. 너무 길었던 시즌이었어서 아시안컵도 겨울에 있었고 하면서 저희 많은 선수들이 쉬지 못하고 한 시즌을 풀로 이렇게 치러냈는데 좀 쉬면서 마음을 좀 가다듬고 부족한 부분들을 또 잘 채워서 준비를 해야 될 것 같다"고 답했다.사진=수페르리가 공식 홈페이지

이어 "저 황인범이라는 선수 개인으로만 놓고 봤을 때는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꿈은 변함이 없다. 확실히 늘 어떤 선택을 내렸을 때는 그런 부분 조금 더 나은 황인범을 만들고 싶었기 때문에 결정을 했었던 부분들이 늘 있다. 이번 여름에도 그런 기회가 어떤 기회가 될지 모르겠지만 주어진다라고 한다면 망설이지 않고 도전할 의향은 항상 있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아시다시피 확답을 드리기에는 어려운 부분이다. 즈베즈다 클럽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분들도 제 꿈이 뭔지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보니까 구단과의 그런 대화들을 잘 통해서 좋은 기회가 올 수 있다고 한다면...저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들이 선택의 기로에 놓일 수도 있는 상황인데 다들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좋은 선택을 할 거라고 믿고 있고 저 역시도 어떤 선택이 내려지든 후회없는 선택을 내리고 싶다"고 강조했다.사진=게티이미지<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김혜성 그라운드 홈런
  • 여자배구 VNL 15위
  • 노승희 한국여자오픈 우승
  • 벤탄쿠르 손흥민 인종차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