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잘못했네?’ 한 골 모자란 태국, 싱가포르 3-1 이겼지만 월드컵 최종예선 탈락…중국 진출

입력
2024.06.11 23:36
BANGKOK, THAILAND - JUNE 11: <<enter caption here>> during the FIFA World Cup Asian 2nd qualifier Group C match between Thailand and Singapore at Rajamangala National Stadium on June 11, 2024 in Bangkok, Thailand.(Photo by Apinya Rittipo/Getty Images)

 

[OSEN=서정환 기자] 다득점에 실패한 한국이 중국을 도운 격이 됐다.

태국은 11일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싱가포르를 3-1로 이겼다. 태국은 앞서 한국에게 0-1로 패한 중국과 승점 8점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맞대결에서 1무1패로 밀려 최종 탈락했다.

이겼지만 웃지 못한 태국이었다. 경기 전 한국이 중국을 1-0으로 이겼다. 태국이 최종예선에 가려면 세 골차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태국은 전반 37분 무엔타가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후반 12분 익산 판디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내줬다. 사실상 태국의 최종예선이 좌절된 골이었다.

절치부심한 태국은 후반 34분 아르비라이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41분 웡곤이 세 번째 골을 넣었지만 최종예선 진출에는 모자랐다.

BANGKOK, THAILAND - JUNE 11: <<enter caption here>> during the FIFA World Cup Asian 2nd qualifier Group C match between Thailand and Singapore at Rajamangala National Stadium on June 11, 2024 in Bangkok, Thailand.(Photo by Apinya Rittipo/Getty Images)

 

한국전 결과를 알고 임한 태국은 네 번째 골을 뽑기 위해 추가시간까지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다. 최종예선 탈락을 직감한 태국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누워서 좌절했다. 태국선수들은 눈물을 쏟아냈다. 

결과적으로 한국이 중국전에서 다득점을 뽑아내지 못해 중국을 도운 격이 됐다. 한국은 이강인의 결승골로 중국을 1-0으로 이겼다. / jasonseo34@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