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LIVE] 인터뷰 응한 '결승골' 이강인 "오늘 중국 수비 잘했어...포지션 상관없이 나라 위해 뛸 것"

입력
2024.06.11 23:19
사진=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상암)] 이강인이 믹스트존 인터뷰에 응해 중국전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해 A매치에 임할 것을 약속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23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멕시코-미국(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FIFA랭킹 88위)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64,935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강인은 결승골을 넣었다. 지난 싱가포르전 멀티골에 이어 이날도 골을 넣으면서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후반 16분 골을 터트렸다. 이강인부터 시작해서 이강인이 만든 골이었다. 이강인이 우측 하프 스페이스에서 공을 잡고 반대쪽으로 크게 전환 패스를 찔러 넣었다. 이를 잡은 손흥민이 컷백 패스를 줬다. 문전에서 주민규와 황희찬이 대기했지만 모두 지나쳤고 뒤로 공이 흘렀다. 이를 쇄도하던 이강인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33분까지 소화한 뒤, 홍현석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한국은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며 선두로 3차 예선으로 향하게 됐다.

싱가포르전에선 믹스트존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던 이강인은 경기 후에 믹스트존에서 질문을 받았다. 이강인은 인터뷰에서 "일단 골보다 두 경기에서 모두 이겨 매우 기쁘다. 아까 이야기를 했는데(방송사 인터뷰) 앞으로도 더 좋은 축구를 하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득점 장면을 묻자 "사실 정신이 너무 없어서 기억이 안 난다. 형들이 너무 기뻐해주고 다른 팀 동료들도 너무 기뻐해줘서 좋았다. 방금 말한 것처럼 승리를 해 더 기쁘다"고 답했다.

중국을 평가했는데 "중국 입장에선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상대 팀을 존중한다. 답하기는 어려운 질문이다. 상대를 평가하는 질문이라 답하기 어렵다"고 하면서 "수비적으로 할 거라는 생각했는데 이렇게 더 수비적으로 할 줄은 몰랐다. 그래도 승리를 해 기쁘다. 우리가 1차전에서 3-0으로 이겼는데 이번엔 1-0 승리였다. 중국 입장에선 수비를 잘한 것이다"고 했다.

편한 포지션에 대해선 "매 경기, 매 순감마다 다르다. 항상 다르기에 감독님이 원하시는 곳, 뛰라고 하는 곳에서 최선을 다할 뿐이다. 대표팀에 처음 왔을 때도 매 순간 팀을 위해 뛰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포지션보다는 팀에 도움이 되려고만 한다"고 이야기했다.<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O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디섐보 US오픈 우승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