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 탈락 위기' 中 감독의 덕담 "한국은 세계적 강팀...톱시드 배정 기원해"[서울톡톡]

입력
2024.06.11 22:51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대한민국(4승 1무, 승점 13)은 지난 6일 싱가포르와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이날 중국과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행을 확정했다. 하지만 ‘톱 시드’를 유지하기 위해선 중국전 승리가 필요하다.경기에 앞서 대한민국 김도훈 감독과 중국 브란코 이반코비치 감독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11 / jpnews@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고성환 기자] 브란코 이반코비치 중국 대표팀 감독이 한국을 향해 덕담을 건넸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반면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로 진행 중인 태국-싱가포르전 결과에 따라서 3차 예선 진출이 결정나게 됐다. 중국은 2위 라이벌 태국 원정서 3-1 승리를 거뒀으나 싱가포르 원정서 2-2 무승부를 거두면서 발목을 잡힌 것이 불안 요소가 됐다.

이강인의 선제골이 그대로 승부를 갈랐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공을 받은 뒤 골문 앞으로 낮고 빠른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에 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이 뛰어들며 정확히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A매치 10호 골을 기록한 이강인은 그대로 손흥민에게 달려가 폴짝 뛰어 안겼다. 요란하던 중국 관중들은 일제히 침묵에 빠졌다.

경기 후 이반코비치 감독은 "이렇게 좋은 경기장과 분위기에서 경기할 수 있어 아주 감사했다. 이전에도 말했듯이 한국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강팀이다. 오늘 경기는 아주 높은 수준에서 치러졌다. 한국의 톱시드 배정을 기원한다. 중국 선수들에게는 90분 동안 큰 실수 없이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제 중국은 싱가포르가 태국의 발목을 잡아주길 기도해야 한다. 후반전이 진행 중인 현재 양 팀은 1-1로 맞서고 있다. 이대로라면 중국이 2위로 3차 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이반코비치 감독은 위기를 맞게 됐다는 말에 "중국 대표팀을 맡게 된 건 내게도 위대한 도전이다. 비록 최근 성적이 좋진 않지만, 실력 있는 선수들이 있고 전체적인 팀워크도 좋다. 추후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고 더 많은 수준 높은 경기와 훈련을 통해 아시아에서 충분히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finekosh@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