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감독 “임시는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입력
2024.06.11 22:41
수정
2024.06.11 22:41

김도훈 임시 감독. 연합뉴스



김도훈 임시 감독이 2경기를 모두 승리로 이끌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중국과 홈경기에서 후반 16분 터진 이강인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미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차 예선 1시드로 직행하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임한 김 감독은 “쉽지 않은 경기였는데 무실점으로 잘 마쳤다. 팬들의 응원 덕분에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선수들도 수고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대표팀의 방향성에 대해 김 감독은 “한국은 볼을 소유하고 주도할 수 있는 실력이 있다. 그 힘을 길러야 한다. 카타르 월드컵을 통해 이미 증명됐다”면서 “능력을 최대로 끌어 올리기 위해서는 밸런스를 지켜야 한다. 능동적으로 장점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임시로 맡은 2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는 쾌거를 이룬 김 감독은 이제 다시 야인으로 돌아간다.

그는 “지도자로서 행복한 생활을 했다. 인천, 울산, 싱가포르에서도 감독을 했었다. 이번에 임시 감독 결정할 때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에 수락했다. 맡아보니 이런 선수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팀을 이끌 때 해야 하는 일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한국 스타일에 맞는 좋은 감독이 와야한다는 의견에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감독은 “지도자 생활에 있어 굉장히 좋은 기회였다. 한국 임시 감독은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 임시 감독을 해보니 부담이 크게 든다”면서 “다행히 선수들이 잘 따라왔다. 선수들이 각자 방향성을 잘 정립했다. 코칭스태프들은 물론 주장 손흥민을 중심으로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경기했기 때문에 1시드에 올랐다”고 돌아봤다. 김 감독은 인터뷰 마지막에 “이상 김도훈 감독이었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상암=김영건 기자 dudrjs@kuki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