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선배+형', 핵심 이강인이 전한 다짐..."후배들과 함께 해 더 좋아져! 9월에도 잘하겠다"

입력
2024.06.11 22:37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이제 핵심이자 선배가 된 이강인은 향후 대표팀 활약을 다짐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23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멕시코-미국(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FIFA랭킹 88위)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64,935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강인이 또 득점포를 가동했다. 발렌시아에서 뛸 때만 해도 한국 축구 미래를 책임질 선수로 평가됐는데 레알 마요르카,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뛰며 완전한 핵심이 됐다. 최근 A매치 활약이 대단한데 싱가포르전에서도 멀티골을 기록하면서 7-0 대승에 기여했다. 이날도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우측에서 뛰며 특유의 드리블을 선보였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중국을 공략하던 이강인은 후반 16분 골을 터트렸다. 이강인부터 시작해서 이강인이 만든 골이었다. 이강인이 우측 하프 스페이스에사 공을 잡고 반대쪽으로 크게 전환 패스를 찔러 넣었다. 이를 잡은 손흥민이 컷백을 내줬다. 문전에서 주민규와 황희찬이 대기했지만 모두 지나쳤고 뒤로 공이 흘렀다. 이를 쇄도하던 이강인이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날 이강인은 후반 33분까지 소화한 뒤, 홍현석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한국은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며 선두로 3차 예선으로 향하게 됐다.

이강인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많은 팬들이 와주셨는데 승리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 앞으로 더 잘 준비해서 좋은 축구, 결과 보여드리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형들, 후배들, 어린 친구들과 훈련하고 경기하면서 더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앞으로 더 잘 준비하고 더 원팀이 돼서 좋은 축구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제 이강인이 선배가 된 것이 눈길을 끌었다.

또 이강인은 "9월까지 모든 선수들이 소속팀에서 최선을 다해서 몸관리 해서 좋은 몸 상태로 와서 잘 준비하고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금처럼 한국 축구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전했다.<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형우 최초 1600타점
  • LG 4연패 탈출
  • 강인권 감독 퇴장
  • 수원FC 손준호 영입
  • 바이에른 뮌헨 이토 히로키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