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A매치 2연승’ 김도훈 임시감독의 바람 “제가 마지막 임시였으면…”[MK상암]

입력
2024.06.11 22:33
김도훈 임시감독이 짧았던 대표팀 임시감독직에 대한 소감과 한국축구의 방향성을 밝히며 자신이 마지막 ‘임시감독’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브란코 이반코비치감독이 이끄는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2차 예선에서 5승 1무(승점 16)으로 C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미 3차 예선행을 확보한 가운데 중국을 꺾으며 3차 예선 톱시드를 확보했다.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경기 후 김도훈 임시감독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놓지 않은 선수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우리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해나가야 할 방향성과 구심을 잡았다.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충분히 칭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번 경기를 끝으로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 김도훈 감독, 그는 한국축구의 방향성을 두고 “우리 팀은 빠른 선수가 많아 역습에 강하다. 이뿐만 아니라 주도적인 축구도 가능한 선수들도 많다. 앞서 선수들의 능력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통해 증명됐다. 현재 한국 축구는 밸런적인 측면을 잘 가다듬는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능동적인 축구’를 하는 것이다. 이를 살려나간다면 한국축구가 더 좋은 결과를 맞이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시감독을 맡았던 것에 대해 “정말 행복한 생활이었다. K리그부터 싱가포르 프로팀까지 거쳤지만, 임시감독직을 맡으며 생각이 많았다. 그럼에도 한국축구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모든 선수들과 행복한 생활을 보냈고, 저 개인적으로도 선수들을 통해 배웠다. 한국축구가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좋은 지도자가 오는 것에 공감한다. 저에게도 좋은 기회였고, 이런 훌륭한 선수들과 함깨해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그러면서 “한국의 임시감독은 제가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 임시감독직을 맡아보니 부담도 되고, 잘 해야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려움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너무 잘 따라줬다. 지도자가 바뀌는 분위기에도 선수들이 너무나도 잘해줬다. 나는 감독으로서 팀을 이끄는 직함일 뿐이다. 선수들 개개인이 노력하는 것이 고마웠다. 선수들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나아갔기에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상암(서울)=김영훈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유로 2024 개막전
  • 최형우 최초 1600타점
  • LG 4연패 탈출
  • 강인권 감독 퇴장
  • T1 농심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