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마지막 임시 감독이길" 김도훈 감독의 뼈 있는 한마디..."한국 축구는 능동적이어야 한다"[서울톡톡]

입력
2024.06.11 22:31
수정
2024.06.12 01:55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앞서 열린 5경기서 한국은 4승 1무로 이미 조 선두를 확정 지었다.반면 중국은 C조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로 태국(승점 5)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치고 있다.경기에 앞서 대한민국 김도훈 감독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고성환 기자] 김도훈 감독이 자신이 한국 축구의 마지막 임시 감독이 되길 소망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 3월 A매치는 황선홍 감독 체제로 1승 1무(3차전 홈 1-1 무, 4차전 3-0 승리),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5차전 싱가포르 원정 7-0 승, 6차전 중국과 홈 경기서 1-0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2명의 임시 감독이 천만다행히도 혼란기를 잘 수습해 주었다. 그러나 이제 3차 예선을 앞두고 정식 감독을 제대로 선임해야 된다는 최우선 과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반면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로 진행 중인 태국-싱가포르전 결과에 따라서 3차 예선 진출이 결정나게 됐다. 중국은 2위 라이벌 태국 원정서 3-1 승리를 거뒀으나 싱가포르 원정서 2-2 무승부를 거두면서 발목을 잡힌 것이 불안 요소가 됐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앞서 열린 5경기서 한국은 4승 1무로 이미 조 선두를 확정 지었다.반면 중국은 C조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로 태국(승점 5)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치고 있다.후반 대한민국 이강인이 교체되며 김도훈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06.11 /sunday@osen.co.kr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절실하게 하는 중국을 상대로 실점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승리를 가져왔다. 선수들에게 축하하고 고맙다는 말도 전하고 싶다. 많은 팬분들의 응원 덕분에 집중력을 잃지 않고 우리의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좋은 경기였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다른 것보다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우리가 해야 할 축구에 집중했고, 끝까지 해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경기라고 생각한다. 정말 수고했다. 팬분들께도 감사하다"라며 선수들과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제 임시 감독직 수행을 마친 김도훈 감독은 한국 축구를 위한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역습 축구도 잘한다. 하지만 공을 쥐고 소유하는 축구도 할 수 있다. 경기를 주도하는 힘을 길러야 한다. 이미 카타르 아시안컵을 통해 증명됐다"라고 강조했다.

결국엔 '강팀의 축구'를 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김도훈 감독은 "공을 소유하면서 포지셔닝과 밸런스만 조금 다듬으면 좋은 선수들을 데리고 좋은 결과를 만들지 않을까 싶다.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도 마찬가지다. 능동적인 축구를 통해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살려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OSEN=칼랑(싱가포르), 조은정 기자]5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싱가포르 칼랑에 위치한 싱가포르 내셔털 스타디움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전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는 오는 6일 오후 9시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다.한국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이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4.06.05 / cej@osen.co.kr

김도훈 감독에게도 귀중한 경험이 됐을 두 경기다. 그는 대표팀 임시 감독이라는 중책을 맡고도 두 경기를 무실점 승리로 마무리하며 할 일을 훌륭히 마쳤다.

김도훈 감독은 "지도자로서 행복한 생활을 했다. 나도 인천서부터 울산, 싱가포르에서 감독 생활을 했다. 이번에도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다. 그래도 어려운 시기에 축구로 받은 사랑을 축구로서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으면 싶어서 받아들였다. 이런 선수들과 한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선수들이 정말 프로페셔널하고 자기 관리와 팀에 대한 희생도 뛰어났다. 나도 팀을 이끌면서 많은 생각을 갖게 됐다"라고 짧은 동행을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서도 다시 언급했다. 김도훈 감독은 "한국 스타일에 맞는 좋은 지도자가 와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내게도 좋은 기회였다"라며 "임시 감독은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한다. 부담이나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어려움도 있었다. 다행히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면서 스스로 잘해줬다. 주장 손흥민이 앞장서면서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이었다. 그 덕분에 중요한 경기에서 결과를 내지 않았나 싶다. 이상 김도훈 감독이었다"라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finekosh@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정해영 KBO 올스타 팬 투표 1위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주루방해 비디오 판독 추가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