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국] ‘만리장성 붕괴’ 이강인 왼발 나비효과, 한국 탑 시드 성공+중국 탈락 위기

입력
2024.06.11 22:01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한재현 기자= 중국 만리장성 수비가 무너졌다. 이강인의 왼발이 대한민국과 중국의 운명을 갈랐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C조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2차예선 무패로 마무리 했다.

중국은 무승부라도 거둬야 자력으로 최종예선을 확정지을 상황이었다. 결국, 무리한 공격보다 수비 축구로 한국전을 치러야 했다.



한국은 전반전 내내 중국의 거친 수비와 압박에 고전했고, 결국 0-0으로 마쳤다.

뚫리지 않을 것 같은 중국의 만리장성을 이강인에 의해 금 가기 시작했다. 후반 15분 손흥민의 크로스가 중국 수비수에게 걸렸음에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이강인이 빠르게 쇄도하면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한국에 승리를 안겼다.

이강인의 한 방은 한국과 중국 운명을 확실히 갈라놨다. 한국은 중국전 포함 6월 2연전 승리로 FIFA 랭킹 아시아 상위 3팀에 주어지는 최종예선 톱 시드를 지켜냈다. 최종예선에서 힘든 상대 이란, 일본을 피하게 됐다.



반면, 중국은 초상집이다. 만약, 태국이 싱가포르에 3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두면, 승점이 동률 되지만 골 득실 차에서 밀린다. 중국은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에 이어 2027 아시안컵 최종예선을 치러야 한다.

이강인은 이날 골로 손흥민의 뒤를 이을 차세대 에이스임을 확실히 증명했다. 또한, 최종예선을 앞두고도 든든함은 물론이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