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 도발’ 손흥민 “팬들도 무시하는 느낌…받아들일 수 없어”

입력
2024.06.11 22:25
수정
2024.06.11 22:25

11일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흥민. 사진=김영건 기자 



과감한 도발을 선보인 ‘캡틴’ 손흥민이 그 이유를 밝혔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중국과 홈경기에서 후반 16분 터진 이강인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미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차 예선 1시드로 직행하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임한 손흥민은 “쉽지 않은 경기였다. 선수들이 단단한 모습으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긍정적”이라면서 “완벽한 경기는 없다. 선수들이 침착하게 기회를 만든 점이 승리 요인이다. 아쉬운 점도 있다. 하지만 축구는 결과다. 1-0 승리라는 결과를 만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에게 고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시즌 마지막 경기를 한국에서 치를 수 있어 좋았다.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응원해 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재차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국 관중 야유에 이례적인 도발을 하기도 했다. 전반 43분 손흥민의 돌파가 중국 수비진에 막혔다. 이때 중국 관중이 바로 앞에 있었고, 이들은 손흥민을 향해 야유를 퍼부었다. 손흥민은 여유롭게 ‘3-0’을 뜻하는 손가락 3개를 폈다. 지난해 11월21일 한국은 중국과 2차 예선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대승을 거둔 바 있다. 이날도 3-0 승리를 거두겠다는 손흥민의 도발이었다. 



11일 중국 팬들을 도발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은 “특별히 야유 받을 행동을 하지 않았다. 선수로서 우리 홈경기인데 그렇게 하는 걸 받아들일 수 없었다.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한국 선수로서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었다. 좋은 경기로 승리했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축구하다 보면 그런 일들이 종종 일어난다. 말리지 않고 잘 대처해야 한다. 흥분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끝으로 손흥민은 “축구는 규율적인 행동이 가장 중요하다. 여러 감독들을 만나면서 많은 옷을 입는 것이다. 약속된 플레이가 핵심이다.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가고자 하는지 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그 생각을 가지고 미리 대비해야 한다. 소속팀에서 그런 부분을 많이 배운다. 앞으로 대표팀에서도 잘 대비한다면 훨씬 수월해질 것이다. (감독 선임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안전한 길을 택했으면” 이라고 말했다.

상암=김영건 기자 dudrjs@kuki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정해영 KBO 올스타 팬 투표 1위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주루방해 비디오 판독 추가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