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中 울린 결승골' 부정할 수 없다, 지금은 '이강인 시대'

입력
2024.06.11 21:54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과 환호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상암=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부정할 수 없다. 바야흐로 지금은 '이강인 시대'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년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렀다.

한국은 앞선 5경기에서 4승1무(승점 13)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방심은 없었다. 한국은 유종의 미, 그리고 최종 예선 '톱 시드'를 향해 달렸다. 한국은 중국에 이겨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은 아시아 3위를 유지할 수 있다. 최종 예선은 3개 조로 나뉘어 치른다. 톱 시드에 들어야 '난적' 일본과 이란을 피할 수 있다. FIFA랭킹 23위인 한국(랭킹 포인트 1563.99점)은 아시아 4순위인 호주(24위·1563.93점)에 0.06점 앞서있다.

한국은 최정예로 나섰다. 4-2-3-1 전술을 활용했다. 황희찬(울버햄턴)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손흥민(토트넘)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뒤에서 힘을 보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황인범(즈베즈다) 정우영(알 칼리즈)이 발을 맞췄다. 포백에는 김진수(전북 현대)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 상무)이 위치했다. 골문은 조현우(울산 HD)가 착용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이강인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핵심은 이강인이었다. 그는 지난 3월 태국과의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3연속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페이스는 최상이었다. 이강인은 지난 3월 26일 태국 원정에서 후반 9분 손흥민의 득점을 도왔다.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에선 전반 9분 오른발 선제골, 후반 9분 왼발 추가골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선발로 나선 이강인은 경기 초반부터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며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그의 '일품 패스'는 상대를 농락하기 충분했다. 그는 자로 잰 듯한 드리블로 상대를 제친 뒤 손흥민 김진수 황희찬 등에게 뿌렸다. 김진수는 이강인을 향해 '엄지척'을 하기도 했다.

이강인은 이날 전담 키커로도 맹활약했다. 코너킥 기회를 잡으면 왼쪽에선 손흥민, 오른쪽에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그는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선보였다. 이강인은 전반 29분 직접 슈팅도 기록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흘러 득점하진 못했다.

이강인은 가장 중요한 순간 또 한 번 발끝을 번뜩였다. 경기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6분이었다. 이강인은 반대 편에 있던 손흥민을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잡은 손흥민은 칼날 패스를 만들었다. 주민규와 황인범을 스친 공을 이강인이 뒤따라 들어와 득점으로 완성했다. 이강인의 시야, 패스, 결정력 등 모든 재능이 빛난 순간이다. 그야말로 이강인이 만들고 이강인이 마무리했다. 이강인이 득점이 터진 순간 한국 팬들의 함성이 폭발했다. 반면, 중국 원정 팬들은 눈물을 글썽였다.

이강인은 이날 78분을 뛴 뒤 홍현석(헨트)과 교체 돼 벤치로 물러났다. 팬들은 이강인을 향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한국은 이강인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승리했다. 상암=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