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G 6골 3도움’ 이강인, 중요한 순간 보여준 킬러 본능 -> 소림 축구 넉다운 [서울톡톡]

입력
2024.06.11 21:53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인환 기자]  한국 축구의 현재이자 미래.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이 다시 한 번 킬러 본능을 과시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전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황선홍 감독, 김도훈 감독 등 세 명의 감독으로 2차 예선을 치루면서 승점 16(5승 1무)라는 성적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또한 3차 예선에서 아시아 랭킹 3위로 일본, 이란에 이어서 톱시드 자리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 3월 A매치는 황선홍 감독 체제로 1승 1무(3차전 홈 1-1 무, 4차전 3-0 승리),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5차전 싱가포르 원정 7-0 승, 7차전 중국과 홈 경기서 1-0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2명의 임시 감독이 천만다행히도 혼란기를 잘 수습해 주었다. 그러나 이제 3차 예선을 앞두고 정식 감독을 제대로 선임해야 된다는 최우선 과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반면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로 진행 중인 태국-싱가포르전 결과에 따라서 3차 예선 진출이 결정나게 됐다. 중국은 2위 라이벌 태국 원정서 3-1 승리를 거뒀으나 싱가포르 원정서 2-2 무승부를 거두면서 발목을 잡힌 것이 불안 요소가 됐다.

경기 흐름은 다소 답답했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최전방 스리톱을 가동했다. 황희찬이 원톱, 좌측면에 손흥민 - 우측면에 이강인이 배치돼서 중국의 두 줄 수비 공략에 나섰다. 단 경기 전날 브란코 이반코비치 감독이 공언한대로 중국의 집중력이 예사롭지 않았다. 

중국은 집요한 두줄 수비를 통해 한국에게 슈팅 각 자체를 주려고 하지 않았다. 전반전에만 한국은 70% 점유율로 맹공을 퍼부었지만 공격은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여기에 중국 선수들이 거친 플레이를 통해 한국 선수들을 괴롭히면서 경기가 자주 중단되기도 했다.

그래도 한국 축구는 체급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와서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좌측의 손흥민이 편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아이솔레이션을 통해 중국의 두 줄 수비에 균열을 만들었다.

이강인은 전반부터 최전방과 중원을 오가면서 특유의 패스로 중국 두 줄 수비의 뒷 공간을 노렸다. 조금이라도 이강인에게 공간이 생기면 최전방을 향한 롱패스 한방이 나왔다.

아쉽게도 골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이강인이 가진 플레이메이커와 아이솔레이션 개인기 능력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이런 이강인을 앞세워 두둘기고 두들기자 중국의 소람 수비가 무너졌다.

답답한 순간 이강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공을 받은 뒤 골문 앞으로 낮고 빠른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에 맞고 흘러나온 공을 이강인이 뛰어들며 정확히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A매치 10호 골을 기록한 이강인은 그대로 손흥민에게 달려가 폴짝 뛰어 안겼다.

이날 결승골을 포함해서 이강인은 최근 대표팀 10경기서 6골 3도움으로 대표팀서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각인시켰다. 

/mcadoo@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