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선제골에 중국 팬 일동 침묵! 답답한 흐름 깬 이강인의 왼발...한국1-0중국(후반 진행중)

입력
2024.06.11 21:22
수정
2024.06.11 21:22
 ⓒ곽혜미 기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장하준 기자] 이강인이 해결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 후반전이 진행중인 현재 이강인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가는 중이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손흥민을 필두로 황희찬과 이강인, 황인범, 이재성, 정우영, 박승욱, 권경원, 조유민, 김진수, 조현우를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중국은 선발로 압두웰리, 페이난둬, 셰원넝, 류양, 쉬하오양, 왕상위안, 양머샹, 주천제, 장광타이, 장성룽, 왕다레이를 선택했다.

경기 초반은 한국이 볼 점유율을 늘리며 주도했다. 전반 4분에는 박스 안으로 침투한 황희찬이 이재성의 패스를 받았다. 하지만 중국의 견제에 막히며 볼은 그대로 나갔다. 한국의 공세가 꾸준히 이어진 반면 중국은 수비적인 자세로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한국에서도 결정적인 장면이 등장하지 않으며 중국의 밀집 수비를 깨는 데 애를 먹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손흥민이 넘어지자, 중국 팬들이 야유를 보냈다. 여기서 손흥민은 지난 중국전 결과인 3-0 스코어를 손가락으로 만들며 중국의 야유에 도발로 응수했다. 이후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한국은 중국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며 답답한 전반전을 보냈다. 하지만 후반 16분 이강인이 드디어 골망을 갈랐다. 왼쪽에서 침투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중앙으로 볼을 연결했다. 이 패스는 골문 앞의 모든 선수를 지나쳤는데, 달려들어오던 이강인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