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장성 두 줄' 세운 중국, 손흥민-이강인 선발 나섰지만 답답한 공격 전개...득점 없이 마무리 (전반 종료)

입력
2024.06.11 20:50
사진=게티이미지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상암)] 대한민국이 중국의 두 줄 수비를 뚫지 못하며 고전한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23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 중인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멕시코-미국(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FIFA랭킹 88위)과 0-0으로 비긴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희찬, 손흥민, 이강인,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박승욱, 조현우가 선발 출격한다.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4-3-1-2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압두웨리, 페이난둬, 쉬하오양, 양쩌샹, 왕상위안, 셰웬넝, 류양, 주첸체, 장광타이, 장성룽, 왕다레이가 출전했다.

한국이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펼쳤다. 전반 5분 좌측 하프 스페이스에서 이재성이 찔러준 패스를 황희찬이 뒷공간을 파고들어 잡아냈지만, 드리블이 길어 기회로 연결 짓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10분까지 손흥민과 이강인을 통해 계속해서 중국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중국은 라인을 깊게 내린 채 수비에 집중했다. 전방엔 페이난둬를 제외하면 모두 페널티 박스 부근에 배치되며 두 줄 수비를 구축했다. 좀처럼 하프 라인 위로 올라오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이 좀처럼 밀집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전반 18분 중국의 역습을 정우영이 끊어낸 뒤 재차 역습을 펼쳤다. 이강인의 공을 받은 황인범이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 벽에 막히며 코너킥으로 연결됐다.사진=게티이미지

한국이 제대로된 첫 슈팅을 날렸다. 전반 20분 손흥민이 좌측면에서 공을 잡고 하프 라인까지 수비를 끌고 질주했다. 이후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가 손을 뻗어 막아냈다.

손흥민이 분위기를 바꾸기 시작했다. 전반 21분 이번에도 손흥민이 밀집 수비 사이로 화려한 드리블 기술을 펼쳤다. 중국 수비는 반칙으로 끊어낼 수 밖에 없었다. 한국은 골문 27~28미터 앞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어냈다. 키커로 손흥민이 직접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 벽에 살짝 맞으며 윗그물을 때렸다.

한국이 다시 한번 비슷한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이번엔 수비 벽에 막히며 기회가 무산됐다. 한국이 계속 두드렸다. 전반 29분 이강인이 손흥민을 향해 환상적인 패스를 찔러 넣었다. 이를 잡은 손흥민이 이재성과 원투 패스를 주고 받은 뒤, 컷백을 내줬다. 쇄도하던 이강인이 왼발 슈팅을 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중국이 한차례 기회를 잡았다. 전반 35분 프리킥 공격 상황에서 쉬하오양이 직접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이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다. 중원에서 중국의 압박에 고전하며 역습을 내주는 일이 많아졌고, 이 과정에서 경고 두 장을 받았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다. 하지만 양 팀 모두 득점을 터트리지 못하며 결국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사진=게티이미지<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