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유율 72%’ 한국, 만리장성 세운 중국과 0-0 균형…전반 종료 [MK상암]

입력
2024.06.11 20:48
수정
2024.06.11 20:48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란코 이반코비치의 중국 축구대표팀과 팽행한 ‘0의 균형’을 이루고 있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 일정을 소화 중이다.

전반전 한국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며 상대를 공략했으나, 촘촘한 수비진을 세운 중국의 수비를 뚤어내지는 못했다. 전반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황희찬, 손흥민-이재성-이강인, 황인범-정우영, 김진수-권경원-조유민-박승욱, 조현우가 출전했다.

중국은 4-3-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압두웰리-페르난둬, 쉬 하오양, 양 쩌샹-왕 샹위안-셰 원넝, 류 양-주 천제-장 광탕이-장 성룽, 왕 다레이나 나섰다.

경기 초반 한국이 점유율을 높여갔다. 최전방 황희찬을 필두로, 손흥민이 좌측, 2선 중앙에 이재성, 황인범, 이강인이 우측을 책임지며 공격을 전개했다.

중국은 포메이션 시트와 다소 달랐다. 양쩌샹이 우측 풀백으로 나서며 수비할 때는 4-4-2 포메이션으로 두 줄 수비를 세웠다. 장 성룽이 우측면을 담당했고, 공격을 펼칠 때는 좌측 풀백 류양이 높게 전진해 3백과 유사한 움직임을 보였다.

중국은 거의 모든 선수들이 수비적으로 나서며 한국의 공격을 막은 가운데, 한국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주장 손흥민이었다. 전반 19분 좌측면에서 볼을 받은 손흥민은 박스 앞쪽 중국 선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왕 다레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21분에는 손흥민이 박스 앞쪽에서 직접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지만, 또 한 번 상대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한국은 공세를 유지했다. 전반 28분 좌측면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은 박스 앞쪽에서 왼발 슈팅을 이어갔으나, 위력이 약했다.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중국도 한 차례 한국을 위협했다. 전반 33분 좌측면 페르난둬가 반칙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쉬 하오양이 직접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슈팅을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43분 좌측면에서 볼을 잡은 페르난둬가 쇄도하던 류 양에게 패스를 내줬고,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한국 수비진 몸에 막혔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진 가운데 한국은 재차 분위기를 잡으며 중국을 공략했지만 시원한 선제골을 터뜨리지 못하며 후반전을 돌입하게 됐다.

상암(서울)=김영훈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정해영 KBO 올스타 팬 투표 1위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주루방해 비디오 판독 추가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