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현장] 손흥민-이강인 주고받고, 질주하고 때리고! 득점만 터진다면 中 극단적 '절박한 만리장성' 와르르

입력
2024.06.11 20:48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대성 기자] 손흥민(32, 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이 그라운드 위를 춤추듯 질주했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려고 주고받고 슈팅하며 빈틈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중국을 만났다.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중국전을 앞두고 다른 전술을 선택했다. 울버햄튼에서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커리어 하이를 찍은 황희찬을 톱에 두고 손흥민과 이강인을 좌우에 배치했다. 이재성이 2선에서 전방으로 볼을 공급, 정우영과 황인범이 허리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박승욱이었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127번째 A매치 출전을 해낸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볼을 몰고 질주했다. 중국은 한국 공격을 막기 위해 두 줄 수비로 내려 앉았는데 손흥민의 폭발적인 스피드에 출렁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이강인도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드는 움직임으로 중국 수비 빈틈을 노렸다.

황희찬은 전반 19분 한국의 전진패스가 중국 허리에서 끊기자 몸을 던져 과감하게 압박했다. 전반 20분 손흥민이 이번에도 번뜩였다. 포켓라인에서 중국 수비 앞을 지나 틈이 보이자 슈팅했다. 중국 장광타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후 박스 앞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이 직접 프리킥을 준비했다. 두 선수는 무언가 이야기를 한 뒤 손흥민이 슈팅을 했는데 수비 벽에 걸려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두 번째 프리킥에서도 손흥민이 처리했지만 벽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왼쪽,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중국 밀집 수비를 깨트리고자 홀로 질주하기도 했고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중국은 간헐적인 역습을 했지만 날카롭지 못했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 ⓒ곽혜미 기자

손흥민은 전반 30분 하프라인부터 달려 '솔로 플레이'로 중국 벽을 허물려고 했다. 하지만 한겹 두겹 쌓인 중국 수비 라인을 홀로 뚫기엔 역부족이었다. 다만 손흥민이 막히면 이강인이 반대쪽에서 슈팅으로 중국을 공략했다.

전반 35분 경이 지나가 중국이 한국 진영에서 무언가하려고 했다. 프리킥으로 한국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그러나 중국이 한국 진영으로 볼을 가지고 올라와도 한국 수비 조직력에 금방 가로막혔고, 손흥민이 역습 첨병이 돼 그라운드를 누볐다.

득점만 없었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터진다면, 승점이 필요한 중국이 앞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고 더 많은 실점을 할 수도 있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O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디섐보 US오픈 우승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