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식 서포터즈' 수호신, 백종범 징계에 의문+다가올 인천전 경기장 개최지 변경 요청

입력
2024.05.17 08:30
수정
2024.05.17 08:30
사진=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FC서울의 공식 서포터즈인 '수호신'이 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벌어진 사태에 대해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서울은 지난 11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2-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문제의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종료 후 백종범 골키퍼가 인천 서포터즈석을 향해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에 분노한 인천 팬들이 물병을 던졌다. 인천의 요니치, 김동민 등이 팬들을 말렸지만 사태는 진정되지 못했다. 기성용이 물병에 맞아 쓰러지기까지 했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지난 16일 제8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해당 사건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연맹은 "백종범은 골대 뒤편 인천 응원석 앞에서 팔을 휘두르는 등 포효하며 관중을 자극하는 행동을 했고, 인천 홈 관중들은 그라운드 내로 페트병을 던졌다. 당시 선수들이 자제를 요청하고, 몸으로 막아도 물병은 다량으로 투척됐고, 몇몇 선수는 투척된 물병에 맞기도 했다"며 상황을 요약했다.

이어 "이에 따라 인천 구단에게는 제재금 2,000만원과 홈경기 응원석 폐쇄 5경기의 징계가 부과됐다. 이는 경기규정 제20조 제6항에 따라 홈팀은 경기 중 또는 경기 전후 홈 경기장 안전과 질서 유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의무가 있기 때문이며, 이번 건은 소수의 인원이 물병을 투척한 과거의 사례들과 달리 수십 명이 가담하여 선수들을 향해 집단적으로 투척을 했기 때문에 사안이 심각한 것으로 봤다"고 덧붙였다.

백종범도 징계를 받았다. 연맹은 "서울 백종범에게는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700만원이 부과됐다"고 밝혔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연맹의 징계 조치에 서울의 공식 서포터즈인 '수호신'은 의문을 표했다. 수호신은 16일 SNS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모든 징계에는 형평성이 동반되어야 한다. 이전 판례가 없던 내용에는 과분한 징계가 내려졌으며, 과거 판례가 있었던 건에 대해서는 솜방망이 징계가 내렸다"며 유감을 표했다.

수호신 측은 5경기 응원석 폐지가 합당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인천은 광주FC-울산HD-포항 스틸러스-강원FC-김천 상무와의 맞대결에서 응원석을 폐지하게 됐다. 해당 징계는 7월 5일에 끝난다. 하지만 7월 27일 예정된 서울과의 맞대결에선 인천 응원석이 정상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이에 수호신은 "서울 선수단은 오는 7월 27일 인천의 홈에서 다시 경기를 치르게 되는데, 이는 연맹에서 결정한 5경기 징계가 종료되는 이후 펼쳐지는 일정이다. 선수단의 보호조차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폭력행위와 범법행위가 발생한 인천에서, 서울의 선수단이 제대로된 경기력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며 연맹의 결정에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백종범의 징계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수호신 측은 "어느 서포터즈도 세리머니를 했던 선수에게 물병을 던지지 않았다. 연맹은 '도발 세리머니'에 대해 '경기의 일부'로 인정해왔다. 징계와 지탄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선수들이 아닌 물병을 투척한 당사자들이다"라며 분노했다.

이러한 이유로 수호신은 오는 7월 열리는 서울과 인천의 맞대결의 '경기장 개최지 변경'을 건의했다.

한편, 서울 측 관계자는 이번 연맹의 백종범에 대한 징계에 대해 재심을 청구할 계획이다.<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