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17세 이하 아시안컵 준결승서 일본에 0-3 완패...3위 결정전서 월드컵 티켓 확보 재도전

입력
2024.05.17 06:00
경기 중 패스를 시도하는 원주은(가운데)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태극소녀들이 일본에 밀려 3, 4위전에서 월드컵 진출에 재도전한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은 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여자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일본에 0-3으로 졌다.

이에 따라 결승 진출이 무산된 한국은 북한에 0-1로 패한 중국과 오는 19일 3, 4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1~3위는 올해 10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17 여자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날 한국은 지난해 성인대표팀에도 발탁돼 월드컵 경험을 혼혈 공격수 케이시 유진 페어(엔젤시티FC)가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대회 첫 골 사냥에 실패했다.16일 일본전에 선발 출전한 선수들

전반전 동안 볼 점유율에서 3-7로 밀린 한국은 슈팅 수에서도 3-11로 크게 뒤졌고,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일본은 전반 40분 쓰지 아미루가 내준 공을 네즈 리리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면서 1-0 리드를 잡았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원주은과 후반 20분 페어의 슈팅으로 일본 골문을 노렸으나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반면 실점 위기를 넘긴 일본은 후반 23분 한국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신조 미하루가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43분에는 기노시타 히나코의 슈팅을 골키퍼 우수민이 막아냈지만, 신조가 재차 밀어넣으면서 3-0을 만들며 경기를 마쳤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오재일 트레이드
  • 한화 3연승
  • SSG 7연패
  • 포항 1위
  • 문상철 4안타 5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