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관중 물병 투척으로 상벌위 회부 불가피…전례로는 백종범도 징계 가능성

입력
2024.05.13 14:46
인천유나이티드. 서형권 기자

[풋볼리스트] 조효종 기자= 관중 물병 투척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가 개최될 전망이다.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를 치른 인천유나이티드가 FC서울에 1-2로 패했다. 라이벌전답게 뜨거운 경기였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선수들은 신경전도 불사하며 치열하게 맞붙었고 양 팀 서포터들은 열정적인 응원을 쏟아냈다. 결국 퇴장 변수가 승부를 갈랐다. 무고사의 선제골로 인천이 앞서갔으나 전반 추가시간 제르소가 퇴장당한 뒤 경기가 뒤집혔다. 수적 우위를 점한 서울이 윌리안의 멀티골로 승리했다.

달아오른 경기장 분위기는 안 좋은 쪽으로 폭발했다. 종료 휘슬이 불린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라운드로 물병이 날아들었다. 후반전이 진행되는 동안 홈 팬들에게 거친 욕설을 들은 백종범 서울 골키퍼가 인천 서포터석을 바라보며 승리 세리머니를 펼쳤고, 이를 본 인천 서포터석에서 그라운드를 향해 물병을 던지기 시작했다. 인천 선수들까지 전면에 나서 말렸음에도 물병 투척은 한동안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 서울 미드필더 기성용이 물병에 맞기도 했다.인천유나이티드 관중석. 서형권 기자인천축구전용경기장. 조효종 기자

인천 팬들의 물병 투척은 양 팀 선수들의 안전을 위협했을 뿐 아니라 응원하는 구단에도 타격을 입히게 됐다. 인천 구단은 징계가 불가피하다. K리그 상벌 규정 상 '관중의 그라운드 내 이물질 투척'이 발생하면 구단에 무관중 홈경기, 제3지역 홈경기 개최, 3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응원석 폐쇄 등의 징계가 부과될 수 있다. 지난해 수원삼성과 대전하나시티즌이 해당 규정에 따라 각각 제재금 500만 원, 1,000만 원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집단적인 투척이 이뤄졌고, 이에 선수가 맞았다는 점에서 징계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

당사자들은 구단의 자체 징계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은 해당 인원을 특정하기 위해 경기장 CCTV, 중계 영상 등을 확인 중이다. 경기장 출입 금지를 비롯해 추후 구단 징계가 확정될 경우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경기감독관의 보고를 받은 연맹은 관련 자료를 추가적으로 수집한 뒤 절차에 따라 상벌위원회 회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후 상벌위원회 판단에 따라 징계 수위가 결정된다.

한편, 상벌위원회에서 백종범에 대한 징계도 논의될 수 있다. 비슷한 전례가 있다. 지난 2022년 9월, 이상욱 김포FC 골키퍼가 상대팀 부천FC1995 응원석 앞에서 관중들을 자극하는 행동을 했고, 부천 홈 관중들이 그라운드로 페트병을 던진 사안이 있었다. 당시 상벌위원회는 홈팀 부천과 더불어 이상욱에게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250만 원 징계를 내렸다. 연맹 관계자는 "상벌위가 개최될 경우, 사안의 전후 상황을 살펴 징계 대상,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백종범은 경기 직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인천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세리머니의 배경을 설명한 뒤 "선수로서 하면 안 되는 행동이었다. 인천 팬들의 기분을 상하게 해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할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백종범(왼쪽, FC서울), 이범수(인천유나이티드). 서형권 기자

사진= 풋볼리스트<저작권자 Copyright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축구팬
    백종범은 징계 왜 받음? 그렇게 치면 레스터전에서 야유하는 팬들한테 환호한 램스데일은, 그것도 경기 중에, 왜 징계 안 받고? 이게 K리그 수준임?
    5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