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골 돕더니…지동원 "승우가 보여서 패스, 골 잘 넣으니 자꾸 찾는다" [현장인터뷰]

입력
2024.05.13 12:39


(엑스포츠뉴스 전주, 권동환 기자)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지동원(수원FC)이 팀의 에이스 이승우의 득점력을 칭찬했다.

수원은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이승우의 멀티골과 정재민의 역전골에 힘입어 3-2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수원은 전반 25분 문선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전반 35분 페널티킥까지 내줘 박재용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패배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전반 43분 전북 미드필더 보아텡이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후 수적 우위를 활용하면서 후반전에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전에 들어온 이승우, 지동원, 정재민이 나란히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수원의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들어온 이승우는 후반 12분 만회골을 터트리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고, 후반 36분 지동원의 헤더 패스를 머리로 받아 넣으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골이 터지고 3분 뒤 정재민이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수원은 전주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연패를 끊고 승점을 18(5승3무4패)로 늘리면서 4위로 도약했다. 

경기가 끝나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지동원은 이승우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한 상황을 설명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골문 앞으로 흐른 공을 지동원이 정민기 전북 골키퍼보다 먼저 머리에 갖다 맞추면서 옆에 있던 이승우에게 패스했다. 이후 이승우가 다이빙 헤더로 공을 골대 안으로 밀어 넣어 스코어 2-2를 만들었다.

동점골 상황에 대해 지동원은 "사실 슈팅도 할 수 있었는데 (이)승우가 보였다"라며 "나보다 더 골을 잘 넣는 승우에게 패스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잘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지동원은 A매치 통산 55경기 11골을 기록한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이다. 한국 축구를 대표하던 공격수였던 지동원은 "아무래도 우리 팀엔 골 잘 넣는 (이)승우가 있기 때문에 박스 안에서 자꾸 찾게 되는 거 같다"라며 이승우의 득점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전북전을 앞두고 홈에서 2연패를 당한 수원은 이날 연패를 끊는 데 성공하면서 오는 19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13라운드 홈경기를 앞두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다음 일정에 대해 지동원은 "우리가 이제 홈에서 또 경기를 하는데, 홈에서 2경기를 모두 졌다"라며 "그래서 홈에서 좀 더 좋은 모습을, 오늘 승리할 수 있었던 공격적인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각오를 드러냈다.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데뷔를 한 뒤 2011년 여름 선덜랜드로 이적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하면서 유럽에 첫 발을 내밀었던 지동원은 이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마인츠, 다름슈타트, 브라운슈바이크 등에서 활약한 뒤 2021년 7월 FC서울과 2년 6개월 계약을 맺으면서 K리그로 돌아왔다.

많은 기대를 받으며 K리그 무대로 복귀했지만 지동원은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계약 기간 동안 리그 25경기에 출전해 2골 2도움을 올리는데 그쳤다. 결국 2023시즌이 끝난 후 계약이 만료돼 서울을 떠나 수원에 새 둥지를 틀었다.



김은중 감독의 부름을 받아 수원 유니폼을 입은 지동원은 건강하게 시즌을 시작하면서 개막 후 리그 12경기 모두 출전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선발과 교체로 오가던 그는 팀이 위기에 처한 순간 이타적인 플레이로 수원의 동점골을 만들면서 연패를 끊는데 일조했다.

김은중 감독 축구 스타일에 대해 지동원은 "일단 좀 안정적인 걸 원하시는 거 같고, 공수 밸런서를 좀 많이 신경 쓰시는 거 같다"라고 밝혔다.

베테랑 공격수로서 팀 내에서 차지하고 있는 역할에 대해선 "내가 수원에서 해야 될 거는 지금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조화나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조금 더 신경을 쓰고 있다"라고 답했다.

올시즌 목표를 묻는 질문엔 "지금까지 잘 달려오고 있는 거 같다"라며 "부상 없이 매 경기 출전을 하고 있는데, 다만 공격적인 모습에서 내가 좀 더 보여줘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사진=전주월드컵경기장, 권동환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