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민감한 부분이다" 이정효 감독은 왜 논란을 알면서도 걸개를 떼냈나

입력
2024.04.04 21:39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광주=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민감한 부분이다."

이정효 광주FC 감독이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광주는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홈경기를 치렀다.

킥오프를 앞두고 다소 어수선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 감독이 서포터즈석으로 저벅저벅 걸어갔다. 그는 서포터즈석에 걸린 걸개를 직접 떼어냈다. 팬들과 불편한 상황이 만들어진 것이다. 그가 뗀 걸개에는 특정 인물의 이름이 빨간색으로 적혀 있었다. 걸개의 인물은 지난해 팀을 떠났다가, 최근 법적 과정을 거쳐 구단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서포터즈들은 불편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구단 직원들도 당황한 듯 얼어붙었다.

이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민감한 부분이다. 그 부분에 있어서는 구단도 변하고 있다. 성장을 위해선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나쁜 기운이라고 해야하나요. 그런 부분은 내가 욕을 먹더라도 내가 정리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광주는 지난해 K리그1 3위에 오르며 창단 후 최고 성적을 냈다. 올 시즌도 개막 2연승을 달렸다. 홈 개막전에선 '슈퍼스타' 린가드가 버티고 있던 FC서울을 잡아냈다. 강원FC와의 경기에선 4대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바뀌었다. 포항 스틸러스 원정에서 0대1로 패했다. 대구FC에는 1대2로 역전패했다.

광주는 다급했다. 이 감독은 걸개를 떼 낸 뒤 "내가 나서서 안 좋은 기운까지도…. 얼마나 이기고 싶었으면, 감독이 직접 가서 그랬겠어요. 그렇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광주는 2대3으로 고개를 숙였다. 광주는 한때 0-2로 밀리던 경기를 2-2까지 따라잡는 데 성공했다. 경기 막판 퇴장 변수가 발생했다. 광주는 수적열세 속 극장골을 헌납하며 패배를 떠안았다.

경기 뒤 팬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구단 관계자는 "감독께서 서포터즈를 감독실에서 따로 만나서 잘 해명했다. 잘 풀었다. 감독께선 '좋지 않은 기운'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서포터즈 입장에선 상의된 것이 아니었기에 당황한 것 같다. 감독께선 '경솔했다'고 사과했다. 사실 서포터즈와 걸개 주인공은 응어리가 있다. 그래도 팬들께서 끝까지 응원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광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우 자진 강판
  • KIA 한화
  • 김하성 시즌 2호 홈런
  • 이정후 첫 도루
  • 서울 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