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황선홍호' 3월 태국전 코칭스태프 확정, 마이클김 복귀→정조국 합류

입력
2024.02.29 17:29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영상 캡쳐


중국 항저우 황룽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일본의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이 열렸다. 축구대표팀이 일본에 2-1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정우영과 포옹을 나누고 있는 황선홍 감독. 항저우(중국)=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10.07/


3월 월드컵 2차 예선 기간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김영민 수석코치, 조용형 코치, 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왼쪽부터).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황선홍 A대표팀 임시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가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3월 열리는 태국과의 2026년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에서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를 확정했다. 김영민(마이클김) 수석 코치, 조용형 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 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캐나다 국적의 김영민 수석코치는 2018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코치로 부임했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함께했다. 월드컵 이후에도 지난해 8월까지 코치로 국가대표팀을 지도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국가대표 선수였던 조용형 코치는 2022년부터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활동 중이다. 현재 남자 16세 이하(U-16) 대표팀 코치다. 대한축구협회가 독일 바이에른 뮌헨 구단과 체결한 교류 업무 협약에 따라 지난해 바이에른 뮌헨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다.

선수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정조국 코치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2023년 9월부터 시즌이 끝날 때까지 제주 감독대행도 맡았다. 현재 프로축구연맹 기술연구그룹 위원이기도 하다.

골키퍼 코치는 올림픽 대표팀에서 황선홍 감독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일진 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을 지도한다. 같은 기간 올림픽 대표팀은 대한축구협회 황희훈 전임지도자가 골키퍼 코치를 맡는다. 피지컬 코치로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대표팀 일원이자, 지난해 9월부터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던 이재홍 코치가 3월에도 함께한다.

이영민 기술자문.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오랜 기간 베트남 축구대표팀 코치 경력으로 동남아시아 축구에 정통한 이영진 현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이 기술자문 역할로 이번 태국 2연전에 황선홍호를 돕는다.

한편, 북중미월드컵 2차 예선에서 한국은 싱가포르, 중국, 태국과 함께 C조에서 경쟁 중이다. 현재 조 1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 체제이던 지난해 11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C조 1차전에서 싱가포르를 5대0으로 대파했다. 원정에서 펼쳐진 2차전에서는 중국을 3대0으로 제압했다. 태국을 꺾으면 사실상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한다. 각조 상위 2개팀에 주어지는 최종 예선 진출 티켓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 대표팀 내분 사태 등으로 뒤숭숭한 한국 축구는 A대표팀 '임시' 사령탑으로 '황새' 황 감독을 결정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7일 제3차 전력강화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황선홍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A대표팀 지휘봉을 임시로 맡긴다고 발표했다. 아시안컵 성적 부진, 근태 문제 등의 이유로 지난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한지 11일만이다. K리그 현직 감독 선발에 반발하는 국민 정서를 고려해 임시 감독 체제로 방향을 튼 협회는 '레전드' 황 감독을 임시 감독 1순위 후보로 점 찍고 논의를 나눈 끝에 지난 26일 황 감독으로부터 확답을 받았다. 이로써 2021년 9월 올림픽 대표팀을 맡은 황 감독은 월드컵 예선이 열리는 내달 A대표팀과 올림픽팀을 겸임하게 된다. 한국인 지도자가 A대표팀과 올림픽팀 등 연령별 대표팀을 겸임하는 경우는 1999년~2000년 허정무 감독, 2006년~2008년 핌 베어벡 감독에 이어 세 번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29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주자
    황선홍호도 차근차근 앞으로 나아가고 있네요. 단단한 기백이 느껴집니다.
    1달 전
  • 행운오구
    잘하고 있네요. 이제 성적으로 증명만 받으면 되겠어요!
    1달 전
  • 내가승리해
    눌러 앉지 말고 임시만 하고 가세요
    1달 전
  • 도리안
    지켜볼게요. 감독님의 선견지명이 팀 승리로 이어지길!
    1달 전
  • minminz
    코칭스태프가 확정되었군요~ 잘하길 바랍니다~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5경기 연속 안타
  • 토트넘 대패
  • 배준호 대표팀 차출 불가
  • 황희찬 복귀
  • 뮌헨 쾰른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