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해도 너무 급했다'...KFA 전력강화위, 임시 감독으로 선회! 태국과 2연전만 맡는다

입력
2024.02.25 11:51
사진=게티이미지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정식 감독 선임은 결국 무리였다. 태국과 2연전을 맡길 임시 감독 구하기에 집중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한축구협회(KFA) 전력강화위원회는 2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제2차 전력강화위원회의를 개최했다. KFA는 사전에 "2차 회의부터는 미디어 업무(스케치, 결과브리핑, 보도자료 등)가 비공개로 없음에 따라 현장 출입을 삼가해달라"고 통보했다.

지난 1차 회의에선 새롭게 부임한 정해성 위원장이 주재로 해 정식 감독 선임으로 뜻을 모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된 상황에서 당장 3월 21일 태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을 치러야 하는데 임시 대신 정식 감독을 선임해 추후 경기들을 맡기겠다고 밝혔다. 2차회의부터 후보 리스트를 추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나치게 급한 전력강화위원회에 비판이 쏠렸다. 대부분의 리그가 추춘제로 진행되고 메이저대회가 여름에 다 종료가 되므로 이미 낙점되어 있지 않는 이상 외국인 정식 감독 선임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국내파 감독도 K리그가 개막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현직 감독을 데려오는 건 이치에 맞지 않으나 축구계에선 특정 감독을 낙점하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사진=대한축구협회

근시안적인 전력강화위원회 결론은 비판의 도마에 올랐고 비판의 목소리가 연이어 나왔다. K리그 팬들은 반발했고 "국내, 해외 감독 모두 열어 놓겠다"고 말한 부분도 상충돼 축구계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클린스만 감독 사례를 바로 직전에 보고도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처럼 보이기에 더 비판이 거셌다.

전력강화위원회는 방향을 틀었다. 24일 진행된 2차회의에서 태국과 2연전을 맡을 임시 감독을 구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알려졌다. 3월 A매치까지 시간이 얼마 안 남은 상황에서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합의를 했고 임시 감독을 선임한 뒤 추후에 시간을 두고 정식 감독을 선임하는 방향으로 뜻을 모았다고 전해졌다. 3차 회의 때 본격적으로 후보들이 언급될 예정이다.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선택을 부분은 고무적이다. 이제 누가 임시 감독이 되는지에 대해 관심이 클 것이다. 쉬고 있는 감독을 데려오는 게 맞으나 겸직 감독 선임도 가능성이 있다. 외국인 감독은 절대 불가능하기에 국내 감독 중 누가 태국과 2연전만 맡을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3월 첫째주엔 무조건 선임해야 하므로 전력강화위원회는 바쁘게 회의하고 빠르게 물색을 해야 한다.사진=대한축구협회<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3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헬로코리아
    감독 한명 잘못 뽑아서 이게 무슨 일인가 다시는 똑같은 행동 반복 하지 말자.
    1달 전
  • 이종필
    너무 급하게 하면 또 체하는 경우가 있다. 시간을 갖고 천천히 잘 찾아 보자.
    1달 전
  • 이성
    여러 감독들과 계속 접촉하여 한국 실정을 잘 아는 감독이 맡아 주면 좋겠다
    1달 전
  • 김미순1
    좀 실력있는 감독을 찾았으면 좋겠다 유명하다고 다 잘하는 건 아니더라.
    1달 전
  • 이필
    유명한 감독 보다는 실력있는 한국 팀을 잘 이끌어 줄 수 있는 감독이 필요하다.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재 선발 복귀
  • 원태인 무실점
  • 윤원상 버저비터
  • 전북 역전승
  • 네일 26이닝 무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