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을 어찌할까?'...축구협회 첫 논의

입력
2024.02.14 00:03
수정
2024.02.14 00:03


[앵커]

아시안컵에서 사실상 불합격으로 드러난 지도력에 대회 이후의 무책임한 대응까지.

축구대표팀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부를 놓고 대한축구협회가 첫 논의를 시작했는데,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설 연휴가 끝나자마자 대한축구협회가 분주합니다.

아시안컵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첫 임원회의.

정몽규 회장은 통보대로 참석하지 않았고, 문체부 차관 출신인 김정배 상근 부회장 주재로 뮐러 전력강화위원장과 장외룡, 정해성, 이임생, 황보관 등 선수 출신 임원진 10명이 모였습니다.

[정가연 / 대한축구협회 홍보실장 : 다양한 의견수렴의 과정으로 보시면 될 것 같고요. 경기인 출신 임원분들이시고 경험도 많은 분들이어서 자유롭게…]

비공개회의였지만, 현안인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부가 회의의 주요 안건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목요일,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감독 문제를 더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입니다.

미국에 머물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은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입니다.

결국 최종 결정은 정몽규 회장의 판단에 달려 있는데, 코치진을 포함해 70억 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진 위약금 규모, 그리고 내년 1월 협회장 4선 도전에 대한 유불리가 정 회장의 판단 근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축구협회의 대응 시계와 별개로 클린스만 감독은 물론 정몽규 회장에 대한 사퇴 여론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강민구 / 축구팬 : 본인의 개인적인 무능을 덮으려면 감독 선임이나 제대로 하던지, 클린스만 감독은 미국 국가대표팀을 완전히 말아먹은 분입니다.]

축구회관 앞에선 감독과 회장의 동반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시작됐고, 한 시민단체는 정몽규 회장이 감독을 일방적으로 임명했다며 강요와 업무방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YTN 이경재입니다.

YTN 이경재 (lkja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스포키톡 3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엘리엇
    보여주기식 말고 제대로 된 결과를 원합니다
    16일 전
  • jeje
    논의 길게 할 필요 있겠습니까?
    16일 전
  • Jane
    감독 회장 모두 동반 퇴임 아니어도 감독 경질은 확실히 해야한다고 봅니다.

    16일 전 수정됨

    16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