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주장' 완델손, "첫 외국인 주장이라 영광스럽다" [오!쎈인터뷰]

입력
2024.02.13 17:09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첫 외국인 주장이라 영광스럽다". 

포항 스틸러스는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ACL은 이번 시즌부터 운영 방식을 기존에 사용했던 봄에 시작해 가을에 끝나는 춘추제가 아닌, 가을에 개막해 이듬해 봄에 시즌이 끝나는 추춘제로 변경했다.

지난해 조별리그를 통과한 K리그 4개 팀 중 3개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포항, 전북 그리고 울산현대가 16강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28일 ACL 16강 대진 추첨 결과 전북과 포항이 맞대결을 펼친다. 16강은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리는데, 1차전은 14일 전주에서, 2차전은 20일 포항에서 펼쳐진다.

포항 주장 완델손은 "전북과 경기 쉽지 않겠지만 좋은 경기 통해 승리 거두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완델손은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올해도 분명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좋은 선수들이 많은 전북을 상대로 쉽게 생각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항 사상 첫 외국인 선수로 주장에 임명된 그는 "첫 외국인 주장이라 정말 영광이다. 하지만 경기서는 달라질 것이 없다. 선수들과 함께 좋은 모습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배준호 데뷔골
  • 김민재 교체 출전
  • 김하성 2경기 연속 출루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여자축구 대표팀 평가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