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라린 손흥민 "아시안컵 얘기, 다신 하고 싶지 않아"

입력
2024.02.13 09:14
아시안컵 마치고 토트넘 돌아간 손흥민, 결승골 도움…시즌 6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한 뒤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이 아시안컵 결과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손흥민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스탠더드와 인터뷰에서 "아시안컵에 대한 이야기는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준결승전 패배는) 받아들이기 힘든 결과지만, 이 역시 축구의 일부"라고 인정한 뒤 "정말 아픈 경험이지만, 축구로 극복할 것"이라고 자신을 애써 위로했다.

토트넘의 주장 완장을 차고 있는 손흥민은 구단에 복귀해 한국 대표팀의 아시안컵 탈락으로 인한 고통을 치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어 (아시안컵이 끝난 뒤) 최대한 빨리 돌아왔고, 우리는 브라이턴전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뿌듯해했다.

손흥민은 지난 11일 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을 상대로 후반 추가 시간 브레넌 존슨의 결승 골을 어시스트했고, 토트넘은 2-1로 승리해 EPL 4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동료들과 감독님을 위해 뛰고,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재차 말하면서 "시즌이 이제 몇 달밖에 남지 않았는데, 벌써 결과를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다. 최선을 다하면 결과는 따라올 뿐"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soruha@yna.co.kr

(끝)

#아시안컵#손흥민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건곤독보
    그래요 손흥민선수가 얼마나 안타까워할지 얼마나 아쉬울지 조금은 알것같네요 아쉬운결과이지만 이또한 축구의 일부고 축구로 치유하겠다는 손캡의 말이 얼마나 축구를 사랑하는지 알수있을것같습니다 남은 리그일정 잘 소화해서 좋은결과있기를 바라겠습니다
    12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배준호 데뷔골
  • 김민재 교체 출전
  • 김하성 2경기 연속 출루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여자축구 대표팀 평가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