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골프장 카트피 총액 1조원 돌파, 팀당 카트피 10만원 65% 차지

입력
2024.06.12 10:14
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국내 골프장 이용객들의 카트피 지출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4'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장 이용객이 지출한 카트피 총액은 1조148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9900억원에서 약 2000천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2011년 5049억원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액수다.

골프 인구 544만명을 기준으로 골프장 이용객 1인당 연간 카트피 지출액은 지난해 21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회원제 골프장의 팀당 카트피는 9만8000원이다.

팀당 카트피 분포를 보면 10만원을 받는 골프장이 261개소로 전체(399개소)의 65.4%를 차지했다. 8만원 32개소, 9만원 81개소, 12만원 22개소 등이다.

한국골프산업박람회에 전시된 카트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부터 20만원∼30만원에 달하는 6인승 리무진 카트를 도입하는 골프장도 늘고 있다.

리무진 카트 도입 회원제 골프장은 25곳, 대중형은 39곳으로 집계됐다. 리무진 카트의 평균 이용료는 회원제 21만8000원, 대중형 18만7000원으로 일반 5인승 전동 카트 이용료의 거의 2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장은 "카트피 징수 방식을 팀당이 아닌 1인당으로 바꿔야 한다"며 "이는 3명이 식사했는데 4명 식대를 내라는 것과 다름없는 방식"이라며 "카트피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리무진 카트까지 도입하는 것이 국내 골프장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다. 이런 추세가 골프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더욱 높이는 것은 아닌지 골프장들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형석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