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유망주에게 문호 개방' 제38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13일 개막

입력
2024.06.12 09:46
사진=AGLF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국내 최고 권위를 지닌 여자 메이저 골프대회인 DB그룹 제38회 한국여자오픈이 아시아지역 유망주에게 문호를 개방한다.

대회를 주관하는 대한골프협회(이하 KGA·회장 강형모)는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DB그룹 제38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이하 AGLF)이 추천하는 아시아지역 선수 4명에게 출전의 기회를 부여했다.

KGA를 포함한 아시아 13개국 14개 골프 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아시아 지역 여자골프 발전의 도모를 위하여 출범한 AGLF는 일본, 태국, 필리핀 등 AGLF회원 골프 단체들의 추천을 받아 대회조직위원회에 4명의 선수를 추천했고, 이 가운데 프로 선수는 2명이며 아마추어 선수는 2명이다.

AGLF 박 폴 사무총장은 "한국의 내셔널 타이틀대회인 DB그룹 한국여자오픈에 아시아 지역 신인 유망주 출전 기회가 부여됨에 따라, 한국 여자 골프의 높은 수준을 직접 경험함과 동시에 국내 선수들과의 교류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가 크다"라고 밝히며 "팬데믹으로 중단되었던 해외선수들과의 교류는 내셔널 타이틀이며 오픈 대회로써의 위상을 높이는데 시작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DB그룹 한국여자오픈'에 참가한 4명의 초청 선수 가운데 프로선수로는 일본의 타카노 아이히(20), 기요모토 미나미(19)가 나선다.

타카노는 올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 데뷔한 신예로 주목받고 있다. 기요모토는 지난해 JLPGA투어 프로테스트를 1위로 통과했다.

아마추어 선수로는 에일라 갈리츠키(18·태국)가 단연 주목받고 있다. 갈리츠키는 지난해 싱가포르 아일랜드CC에서 열린 위민스 아마추어 아시아 퍼시픽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당시 2위는 한국의 김민솔이었고, 박예지가 3위에 올랐다. 필리핀의 아마추어 리앤 말릭시(17)는 필리핀에서 미래의 유카사소로 주목받는 선수로써 올해 호주 아마추어 마스터스에서 정상에 오른 실력파로 손꼽힌다.

DB그룹 한국여자오픈은 2021년부터 AGLF가 주도하는 레이디스아시안투어(LAT) 시리즈로 개최되고 있다. 올해 DB그룹 한국여자오픈 총상금은 12억 원이며 '디펜딩 챔피언'은 홍지원이다.

2024시즌 LAT 시리즈 대회로는 올해 개막전으로 치러진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여자오픈을 시작으로, DB그룹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9월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등이 열릴 예정이며, AGLF는 아시아 지역의 유망선수들의 출전을 계속해서 추진한다.

AGLF는 '아시아인의 아시아인에 의한 아시아인을 위한 (Of the Asian, By the Asian, For the Asian)' 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4개의 골프 중앙단체들과 여자프로골프투어와의 협의체 역할을 수행하고, 동계 기간 중 아시아 서키트의 부활 및 활성화를 목적으로 창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바리아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