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마지막 관문 US오픈, 셰플러·우즈 넘고 파리 갈 한국 선수는 누구?

입력
2024.06.11 09:04
임성재.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 '제124회 US오픈'이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 2번 코스(파70·7548야드)에서 열린다. 

메이저대회인 만큼 남자골프 최강자들이 한 데 모여 경쟁한다. 

세계랭킹 1위이자 올 시즌 투어 13개 대회에서 무려 5승을 거둔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투어 역사상 US오픈 전에 5승을 선점한 건 1980년 톰 왓슨(미국) 이후 44년 만의 진기록이다. 상승세를 탄 셰플러는 이번 US오픈에서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린다. 셰플러는 2022년과 2024년 마스터스에서 왕좌에 올랐지만, US오픈 트로피는 아직 들어 올리지 못했다. 

세계랭킹 2·3위 잰더 쇼플리(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셰플러의 독주를 막을 대항마로 꼽히고 있다. 쇼플리는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매킬로이는 작년 US오픈에서 준우승이라는 호성적을 낸 바 있다.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US오픈을 제패한 브룩스 켑카(미국)와 지난해 마스터스 챔피언 욘 람(스페인) 등 LIV 골프 소속 선수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출전을 예고했다. 

스코티 셰플러. AP=연합뉴스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 안병훈, 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김성현이 출전한다. 임성재의 상승세가 돋보인다. 임성재는 지난달 27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9위)에 이어 지난 10일(이상 한국시간)에 끝난 메모리얼 토너먼트(8위)에서 연속 톱10에 진입하며 순항 중이다. 김주형은 지난 3일 끝난 RBC 캐나다오픈에서 공동 4위로 호성적을 냈고, 안병훈도 시즌 초반 활약과 CJ컵(4위)과 웰스파고 챔피언십(3위) 연속 상위권에 올라 맹활약 중이다. 

특히 이들에겐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달려 있어 이번 US오픈 성적이 중요하다. 오는 7~8월에 열리는 파리 올림픽의 남자골프 출전권은 오는 6월 17일에 발표될 세계랭킹에 따라 결정된다. 국가별로 세계랭킹 상위 2명에게 자격이 주어지는데, 지금 상황이라면 김주형(22위)과 안병훈(23위)에게 기회가 돌아간다. 하지만 임성재가 30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리며 이들을 맹추격, 막판 뒤집기를 노린다.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세계랭킹 발표 전 마지막 대회, US오픈에서 누가 웃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승재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폴란드 유로 탈락
  • 이마나가 3이닝 10실점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
  • 손호영 무안타